콜린성 두드러기와 땀의 관계

피부호흡건강법에서는 땀이 중요한 생리 조절 기능이라는 관점에서
두드러기와의 관계에 초점을 맞추어 콜린성 두드러기를 치료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와 땀의 관계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땀과 관련되어 콜린성 두드러기 발생 기전에 대한 다양한 가설이 존재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란 운동, 목욕, 스트레스, 긴장 등의 요인으로 인해 체온이 상승할 때 발생하는 두드러기입니다. 주로 피부에 두드러기가 나타나는 증상만 나타납니다. 하지만 심한 경우 전신증상으로 호흡곤란, 가슴 두근거림, 어지러움, 졸도까지도 나타날 수 있습니다.

 

콜린성 두드러기는 운동, 목욕, 기온 변화, 감정 변화로 체온이 상승한 이후에 발생합니다. 환자들의 표현에 따르면 먼저 피부에 따끔거리는 이상 감각이 발생한다고 합니다. 그러면서 땀이 나기 시작하고 두드러기가 발생한다고 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와 땀의 관계에 대한 첫 번째 이론은 땀에 대한 과민반응이라는 가설입니다. 즉, 본인의 땀에 대한 과민반응 혹은 알레르기 반응이라는 것입니다.

 

본인의 땀 때문에 두드러기가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반응을 자가면역반응의 일종으로 봅니다. 땀이 발생할 때 히스타민이 분비되면서 피부에 두드러기가 발생한다는 이론입니다.

 

두 번째 이론으로는 무한증이나 발한 감소증으로 인해 콜린성 두드러기가 발생한다는 가설입니다. 긴장하거나 체온변화 등이 생기면 우리 몸에서는 아세틸콜린이라는 물질이 분비됩니다. 아세틸콜린이 분비되면 땀이 발생합니다.

 

그런데 아세틸콜린 수용체에 이상이 생기면서 땀이 발생하지 못하는 것입니다. 혹은 아세틸콜린이 비만세포와 결합하거나 신경전달물질로써 작용하게 됩니다. 그 결과 두드러기, 통증, 이상 감각 등이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하는 이론입니다.

 

또 화상이나 외상으로 인한 피부 부속기 손상, 선천적 혹은 후천적인 땀샘 소실로 인해 무한증이나 발한 감소증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그 결과 두드러기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것이 상기 이론에서 말하는 땀과 콜린성 두드러기의 관계입니다.

 

단순히 증상을 완화하는 약물 투여 조치가 아닌, 땀의 생리 기능을 회복시켜주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하지만 콜린성 두드러기의 일반적인 치료법은 땀과 큰 관계가 없습니다. 우선은 체온이 상승할 만한 환경을 피해야 합니다. 두 번째는 증상이 나타나면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제를 복용 또는 투여합니다.

 

그렇지만 콜린성 두드러기가 있다고 해서 일상생활이나 운동, 감정 변화를 아예 없애고 살아갈 수는 없습니다. 체온을 상승시킬 만한 환경을 회피한다는 것은 실질적으로 치료의 현실성이 없습니다. 또 이미 증상이 발생했는데 그때야 약물을 투여하는 방법 역시 치료의 현실성이 없다는 견해가 많습니다.

 

콜린성 두드러기의 한의학적 치료법은 체온조절과 땀에 대한 기능회복이라는 큰 관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땀이 난다는 것은 어떤 이유로 체온이 상승했을 때 체온이 과도하게 상승하는 것을 막기 위함입니다.

 

땀이란 과도하게 발생한 열로 인해 중요한 신체 장기가 손상되는 것을 보호하려는 생리적인 과정이라는 의미입니다. 그러므로 땀과 콜린성 두드러기의 관계를 생각해볼 때 단순한 약물 투여로 증상을 완화하는 국한적인 증상으로 보아서는 안 됩니다.

 

그보다는 피부의 가장 중요한 생리적인 기능인 체온조절 기능을 회복시켜 주어야 합니다. 피부호흡건강법에서는 콜린성 두드러기를 치료할 때 이 관점을 가장 중요하게 여깁니다.

 

콜린성 두드러기 관련 글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