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읽기] 얼굴 접촉성피부염, 마스크로 인한 접촉성피부염, 비판텐?_이소한의원


마스크로 인한 접촉성 피부염, 연고 사용 방법과 주의사항

중요한 것은 얼굴이 따갑다고 함부로 연고를 사서 바르지 마시라는 것입니다.

요즘 코로나 예방을 위한 마스크 사용으로 얼굴 피부염에 대해서 많이들 궁금해 하십니다.

오늘은 ‘접촉성 피부염으로 얼굴이 붉어졌어요’라는 칼럼(영상)에 댓글 주신 내용을 살펴보겠습니다. 얼굴 피부염에 마스크, 연고 사용, 그리고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겠습니다.

마스크 접촉성 피부염, 마스크 사용 tip

첫 번째 댓글입니다.

“마스크 써서 얼굴이 뒤집어졌는데, 접촉성 피부염인가요?”

접촉성 피부염은 외부 물질의 접촉으로 인한 피부염입니다. 마스크 쓰기 전에는 문제가 없었는데, 잦은 마스크 사용 후에 피부염이 생겼다면 마스크로 인한 접촉성 피부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두 번째 댓글입니다.

“마스크를 오래 쓰고 나서 생긴 여드름으로 시작해서 좁쌀이 볼만 전체적으로 덮더니 염증으로 발전하고, 마지막에 홍조가 생기면서 염증 난 여드름 쪽이 따갑고 얼굴 열이 안 가라앉는데, 어떻게 치료하죠?”

마스크를 오래 사용하면 마스크가 있던 공간의 습도와 온도가 높아집니다. 따라서 피지 분비가 많아지고 여드름이 생길 수 있습니다. 마스크 사용으로 생긴 여드름, 접촉성 피부염 방지를 위한 팁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첫 번째는 통기, 환기를 해주는 것입니다. 사람 없는 곳에서는 수시로 마스크를 벗어서 피부의 수분이나 열기를 제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두 번째, 너무 유분기 있는 화장품 사용이나 끈적이는 메이크업은 가능한 피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온도나 습도가 높아지는 환경에서 끈적이는 화장품이나 메이크업은 모공을 더 막아서 트러블이 생길 수 있기 때문입니다.

피부가 너무 예민하신 분들이라면 마스크 부직포가 닿는 면에 면 수건이나 거즈 같은 걸 살짝 대서 부직포의 합성수지가 피부에 닿지 않게 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최대한 마스크 사용을 자제하거나 면 마스크로 바꿔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중요한 것은 얼굴이 따갑다고 함부로 연고를 사서 바르지 마시라는 것입니다. 일단 물이 닿지 않는 시원한 찜질을 환부에 해주고, 너무 기름지지 않은 보습제를 바르면서 진정되기를 기다립니다.

만일 며칠 지나도 환부가 가라앉지 않으면 병원에서 진료 받으시는 게 좋겠습니다.

마스크 접촉성 피부염, 비판텐 연고 사용 tip

세 번째 댓글입니다.

“선생님, 저도 마스크로 인해서 접촉성 피부염이 생겼는데, 비판텐 바르니까 조금 나았어요. 그래서 연고를 바르고 마스크를 쓰는 게 나을지까요? 아니면 마스크를 벗고 집에서 세안 후에만 바르는 게 좋을까요?”

비판텐 연고, 스테로이드 없는 연고로 많이들 사용하십니다. 아기 키우는 엄마라면 기저귀 발진 연고로 한 번쯤은 사용해보셨을 겁니다.

비판텐의 덱스판테놀 성분은 피부 재생과 보습을 돕는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스테로이드 사용을 안 하고 싶은 분들이 비판텐 연고를 종종 사용하십니다.

그런데 비판텐 연고 제형은 water in oil, 오일에 물이 섞여 있다고 표현합니다. 따라서 비판텐 연고를 도포하면 피부에 끈적끈적하면서도 두껍게 코팅됩니다.

물론 덱스판테놀 성분이 피부 재생을 도와주고, 연고 자체가 피부에 두껍게 코팅되어서 수분 손실을 막아주는 역할도 합니다. 기저귀 발진 났을 때 비판텐 연고를 사용하는 이유도 피부에 유막을 형성해서 소변이 직접 닿지 않게 하는 역할이 크다고 보시면 됩니다.

마스크로 인한 접촉성 피부염이 생겼을 때 피부 보습, 재생을 위해 비판텐 연고를 쓰는 것은 괜찮습니다.

다만 비판텐 연고를 쓰고 마스크를 쓰면 증상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가뜩이나 마스크 안쪽의 습도와 온도가 높은데, 기름진 제형의 연고가 모공을 막아버리면 열 분비를 방해하기 때문입니다.

마스크로 인한 접촉성 피부염에 비판텐 사용, 결론은 세안 후 마스크 사용을 안 할 때만 쓰시면 되겠습니다.

                                                비판텐연고

마스크 접촉성 피부염, 스테로이드 연고 사용 tip

네 번째 댓글입니다.

“그냥 있으면 얼굴이 당기고 아프고 건조해서 뭐라도 발라야 하는데, 피부과에서 준 연고를 바르면 얼굴이 아프고 더 심해지는 거 같아요.”

이 연고는 스테로이드 연고 베이드 크림이라고 합니다.

최근에도 환자분 한 분이 오셨는데, 마스크 사용 후 얼굴에 트러블이 생겨서 간지러워서 피부과에 갔다고 합니다. 티티베라는 스테로이드 연고를 처방받아서 2주 사용했는데, 얼굴 전체가 다 붉어지고 가렵고 따갑다고 증상을 호소하셨습니다.

이는 연고 오남용이 또 다른 피부질환으로 발전한 경우입니다.

중요한 내용이라 강조하고 싶습니다. 외부 자극에 의한 접촉성 피부염은 무조건 연고를 바르기보다는 접촉물을 피하고 보습하면서 기다려주셔야 합니다. 피부염을 빨리 낫게 하려고 스테로이드가 함유된 연고를 함부로 자주 사용하다 보면 피부 장벽 자체가 손상되면서 문제가 생길 수 있습니다.

만약 피부염의 정도가 심해서 스테로이드 연고를 꼭 사용해야 한다면 연고의 적정사용량을 반드시 지켜야 합니다.

연고 적정사용량은 ‘1 finger tip unit’입니다. 손가락 1 마디 정도의 연고 양은 2 손바닥 정도에 바르는 양입니다. 환부 범위를 환산해서 기준 사용량을 절대 초과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합니다. 스테로이드 연고를 일주일 이상 장기 사용해야 하는지도 잘 체크해봐야 합니다.

‘접촉성 피부염, 얼굴이 붉어져요’에 댓글 주신 내용으로 마스크, 비판텐, 스테로이드 연고 사용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접촉성 피부염은 진짜 접촉물이 문제인지, 아니면 피부장벽이 약해진 것이 문제인지 잘 감별해야 합니다.

코로나 시대, 마스크는 필수품입니다. 마스크 사용을 안 할 수는 없으므로 잘 사용해야 하여 피부 자극을 최소화해야 합니다.

만약 마스크 관리를 잘했는데도 자꾸 트러블이 생긴다면 피부가 건강해지도록 하는 한의학적인 치료가 필요한 케이스라고 정리할 수 있겠습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