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 피부염과 비염이 있습니다 (알레르기 행진과 면역력)

알레르기 행진을 막으려면 알레르기 반응에 대한 초기 대응이 중요합니다
무엇보다 어릴 때부터 면역력을 높여주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비염은 비강 점막이 예민해진 결과 염증과 부종, 충혈이 생기면서 콧물, 코막힘, 재채기 같은 증상이 동반되는 질환입니다. 비염은 일반적으로 알레르기 비염이라고 불립니다.

 

알레르기 행진이란 소아기부터 나타나는 알레르기 질환이 성인기까지 여러 다른 질환으로 발전하는 행진 현상입니다.

 

알레르기 비염이란 알레르기 반응으로 비염이 동반된 것을 의미합니다. 본래 알레르기 반응이라는 것은 어떤 외부 물질(알러젠)이 자극을 유인하여 반응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5

 

이렇듯 알러젠에 의한 반응으로서 나타나는 비염이 알레르기 비염입니다. 비염의 알러젠으로 작용하는 요인은 계절, 온도차 등 다양한 환경들이 있습니다.

 

하지만 알레르기 비염의 알러젠이 무엇인지는 정확하게 구분해내기 힘듭니다. 그리고 알레르기 반응 자체가 기본적으로 면역시스템이 약해지고 예민해졌다는 뜻입니다. 그러므로 알레르기 비염은 보통 난치 질환이라고 알려졌습니다.

 

알레르기 질환에 대해 설명할 때 일반적으로 알레르기 행진이라는 말이 함께 언급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알레르기 행진이란 소아기부터 나타나는 알레르기 질환이 성인기로 접어들 때까지 여러 다른 질환으로 나타나는 행진 현상을 말합니다.

 

6

 

소아기에는 주로 식품 알러지, 위장관 알러지, 음식에 대한 구토 및 설사 증상 등으로 알레르기 질환이 나타납니다. 그러다가 유아기에 이르면 점차 아토피 피부염으로 발전합니다. 성인기에 들면 천식이나 알레르기 비염까지 동반되는 알레르기 행진이 나타납니다.

 

알레르기 질환은 조기에 치료하고 어릴 때부터 면역력을 튼튼히 해주어야 합니다.

 

알레르기 행진이라는 것은 결국 알레르기 질환이 어떻게 발전되는지를 나타내는 것입니다. 아이가 어릴 때 구토나 설사가 잦다면 무심코 넘겨서는 안 됩니다. 무엇보다 어릴 때부터 면역력을 높여주는 치료를 해주어야 합니다.

 

면역력을 튼튼하게 만드는 치료를 하지 않으면 점차 천식, 아토피 피부염, 비염 등 더욱 심각한 알레르기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증상이 있을 때 반드시 초기부터 적절한 치료를 해주어야 합니다.

 

7

 

그리고 선천적으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유발물질이 무엇인지 파악해보아야 합니다. 조금 더 어렸을 때부터, 혹은 가벼운 질환이 있을 때부터 체질적인 관점에서 유발물질을 선별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래야 조기 치료가 가능하며 알레르기 반응의 재발을 막을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 반응이 일어나는 부위와 증상은 다양합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면역력이 약하고 예민한 상태에서 자기 몸에 해로운 물질이나 생활환경으로 인해 나타난다는 사실입니다.

 

그러므로 어렸을 때부터 알레르기 반응에 대한 초기 대응이 중요합니다. 아토피 피부염이나 비염, 위장관질환 등 면역력을 튼튼히 해주고 초기에 적절하게 치료해주어야 합니다. 또 생활관경과 생활습관을 교정한다면 좋은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비염 관련 글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