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 피부염

천식, 비염 등과도 밀접한 아토피 피부염
정확한 체질 진단과 생활교정, 치료가 병행되어야

 

아토피 피부염의 아토피(atopy)는 ‘이상한’, ‘부적절한’의 의미로 만성적, 재발적으로 발생하는 피부염입니다.

 

유아나 소아에게 주로 발생하지만 성인기까지 이어지거나 성인기에 초발하기도 하며, 천식, 알레르기성 비염 등의 알레르기 질환과의 연관성이 높습니다.

 

피부의 가려움, 홍반, 건조감, 피부의 균열, 구진과 수포, 삼출성 병변과 가피의 형성, 태선화 등 다양한 양상으로 발생 합니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의 80% 이상에서 혈청 IgE가 증가 하는 것을 보아 알레르기 반응으로 아토피 피부염이 발생할 것으로 생각되지만, 유발 물질, 항원을 정확하게 진단하기 어렵다는 한계점이 있습니다.

 

환자의 7~80%정도가 아토피 피부염에 대한 가족력이 있는 것을 보아 유전학적인 측면도 아토피 피부염의 주요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가족력, 유전학적인 특징이 있다고 알려져 있지만 가족력이 있다고 반드시 아토피 피부염이 발생하는 것은 아닙니다. 즉, 체질적인 특징을 고려하여, 체질에 어긋나지 않는 생활 습관을 한다면 아토피 피부염의 발생 가능성을 줄일 수 있습니다.

 

아토피 피부염의 치료는 첫째, 정확한 체질을 진단하여 유발물질을 제한하고, 둘째,면역기능을 향상시켜 알레르기 반응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습진ㆍ아토피 FAQ

  • Q. 습진은 피부가 습해서 습진인가요?
    • 습진이라 하면 진물이나 수포가 생기거나 가피가 생기는 등의 습한 형태의 발진이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습진은 홍반, 가려움, 수포, 인설 등이 나타나는 염증성 피부질환을 통칭하는 말입니다.
      때문에 수포나 진물이 나는 타입의 습진도 있지만 건조함이나 인설이 동반되는 건조한 타입의 습진도 있습니다.

  • Q. 아토피 피부염은 유전인가요?
    • 아토피 피부염 환자의 80%정도가 가족력이 있다고 알려진 것을 보면 아토피 피부염은 유전적인 요인이 영향을 줍니다. 하지만 반드시 가족력이 있다고 아토피 피부염이 발생하는 것은 아닙니다.
      피부호흡건강법에서는 아토피피부염 치료에 체질진단에 따른 적절한 생활교정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 합니다.
      체질은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유전적, 선척적인 특징입니다. 하지만, 체질에 맞는 식이요법, 생활습관을 잘 따른다면 아토피 피부염의 발생확률은 감소되고 치료도 가능 합니다.

  • Q. 한포진, 자꾸 재발 합니다. 어떻게 해야 하나요?
    • 한포진의 호발 부위는 손으로 손은 기본적으로 외부와의 접촉이 가장 빈번한 부위입니다. 특정 약물이나 물질에 노출되거나 손을 자주 씻어야만 하는 사람들은 생활 습관부터 교정하고, 손에 보습제를 충분히 도포 하여 피부를 보호하는 생활습관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 Q. 건성습진, 보습제를 충분히 바르면 되나요?
    • 피부 건조증에 가장 기본 처치법은 보습제의 사용입니다. 건성습진이라면 보습제를 꼼꼼히 올바른 방법으로 바르는 것이 도움이 됩니다. 단, 보습제의 성분에 혹, 스테로이드 성분이 첨가 되어있는지, 체질에 맞지 않는 성분이 함유되어 있는지를 반드시 체크 하여 올바른 보습제를 선택해야 합니다.
      그리고 건성습진 환자들은 피부가 건조 한것도 문제이지만, 기본적으로 피부, 말초까지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으면서 수분 손실률이 높으므로, 근본적으로 피부장벽이 튼튼해 질수 있는 치료가 병행되어야 합니다.

 

No comments
LIST

    댓글은 닫혔습니다.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