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은 듯 다른 한랭 두드러기와 콜린성 두드러기 구별법

체온 변화에 따른 두드러기 발생 시점 감별해야

한랭 두드러기가 간혹 추운 곳에 있다가 따뜻한 곳에 와서 체온이 올라갈 때 발생하기 때문에, 콜린성 두드러기가 아닌지 의문을 가지시는 경우도 있습니다.

날씨가 추워졌을 때 자주 발생하는 두드러기로 ‘한랭 두드러기’가 있습니다.

체온이 높아질 때 발생하는지, 낮아졌다가 회복될 때 발생하는지에 따라 구별해야

한랭 두드러기는 용어 그대로 냉한 물질이나 차가운 공기에 접촉하였을 때 등 물리적인 요인에 의해서 발생하는 두드러기입니다. 또한 온도변화에 따라서 발생하는 두드러기 중 하나로 콜린성 두드러기가 있습니다. 콜린성 두드러기의 정의는 심부 체온이 1도씩 상승할 때 발생하는 두드러기입니다.

그런데 문제는 한랭 두드러기가 차가운 공기나 물질에 접촉하였을 때 증상이 바로 나타나기도 하지만, 몸이 차가워졌다가 따뜻해질 때 발생하기도 한다는 점입니다. 예를 들어 추운 계절 겨울에 실외 활동을 하다가 실내로 돌아와 체온이 정상적으로 회복되면서 두드러기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이렇듯 한랭두드러기가 간혹 외부의 추운 곳에서 있다가 따뜻한 곳에 와서 체온이 올라갈 때 발생하기 때문에 환자분들이 콜린성 두드러기가 아니냐고 이야기하시는 경우도 종종 있습니다.

한랭 두드러기와 콜린성 두드러기의 감별점은 정확하게 언제 발생하느냐, 진짜 체온이 뜨거워질 때 발생하는지 아니면 회복될 때 발생하는지를 체크해야 합니다.

국소 증상? 전신 증상? 증상 나타나는 양상 서로 달라

일반적으로 한랭 두드러기는 국소적으로 나타납니다. 그리고 신체 중에서 차가워지기 쉬운 부위인 사지말단 부위, 손, 발, 허벅지 등 찬바람을 잘 맞는 부위에 국소적으로 발생합니다. 또한 차가워짐으로 인해서 가려움을 동반하는 것이 대표적인 증상입니다.

그에 반해 콜린성 두드러기는 운동이나 스트레스로 인한 긴장, 혹은 여름철 높은 기온으로 인해 체온이 올라갈 때 전신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 사지말단보다는 체간에 나타나면서 팽진이 좁쌀 모양으로 자잘하게 나타납니다. 그리고 심할 경우에는 통증처럼 느껴지기도 합니다. 감각이 이상하다거나 따끔거린다거나 아니면 단순한 가려움을 넘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이 콜린성 두드러기의 특징입니다.

치료법은 하나, 피부의 정상적 생리기능 회복해야

서양의학적인 치료법은 두 질환 모두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러한 치료는 한계점이 있습니다. 콜린성 두드러기와 한랭 두드러기 둘 다 피부의 생리적인 기능을 회복하는 데에 초점을 두어야 합니다. 다시 말해서, 차가운 온도로부터 몸을 방어하는 기능, 혹은 체온이 올라갔을 때 땀을 내서 체온을 유지하는 피부의 정상적인 기능을 회복하는 데에 초점을 두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두드러기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