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악화되는 피부질환 3가지

건조한 환경과 낮은 온도의 영향으로 나빠지기 쉬운 피부질환- 두드러기, 건선, 지루성 피부염

겨울철의 대표적인 특징은 낮은 온도와 건조함입니다. 겨울철에 악화되는 피부질환은 이러한 계절의 특징을 고려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습니다.

 

오늘은 겨울철에 악화되거나 호발하는 대표적 피부질환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겨울철 악화되기 쉬운 피부질환 1
: 체온 변화와 관련된 한랭 두드러기와 콜린성 두드러기

겨울철에 악화되기 쉬운 피부질환 첫 번째는 두드러기입니다. 그 중에서도 한랭 두드러기와 콜린성 두드러기가 있습니다. 한랭 두드러기는 추운 환경에 노출되거나 차가운 물질, 바람 등에 접했을 때 발생하는 두드러기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찬바람에 가장 노출되기 쉬운 허벅지, 손, 발, 손끝, 발끝, 손등과 같은 부위에 잘 발생합니다.

 

반면 콜린성 두드러기는 심부 체온이 1도 올라갔을 때 발생하는 두드러기입니다. 얼핏 생각하기에는 추운 계절에 한랭 두드러기가 나빠지는 것은 이해가 되지만, 콜린성 두드러기가 악화되는 것에는 의문이 생길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콜린성 두드러기가 겨울철에 악화되기 쉬운 것일까요? 추운 실외에 있다가 갑자기 실내로 들어오면 주변 온도가 확 올라갑니다. 그러면 체온 역시도 갑자기 올라가게 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 환자들은 바로 이럴 때 간지러움, 팽진, 구진 등이 발생한다고 이야기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

 

정리해보면 한랭 두드러기는 찬바람에 노출되기 쉬운, 즉 추운 계절에 잘 생길 수 있는 질환입니다. 또한 콜린성 두드러기 역시 실외와 실내 온도 차이가 많이 나는 겨울철에 악화되기 쉽습니다.

 

 

겨울철 악화되기 쉬운 피부질환 2
: 건조한 환경의 영향을 받는 건선

겨울철에 악화되는 피부질환 두 번째는 건선입니다. 겨울철의 특징은 추운 온도와 건조함이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건선은 용어 그대로 피부에 건조한 인설이 동반되는 질환입니다. 자가면역반응으로 인해 표피가 이상적으로 많이 증식되면서 그로 인해 피부에 인설이 뒤덮이고, 홍반이 생기는 질환입니다.

 

인설(각질)은 당연히 건조한 환경에서 악화되기가 쉽습니다. 가을이나 겨울철에 보습제를 잘 바르지 않으면 몸이 간지러운 것을 생각해보면 이해하기 쉬우실 것입니다. 이처럼 환경이 건조한 겨울철에 보습이 잘 되지 않는다면 인설이 뒤덮인 건선질환이 쉽게 악화될 수밖에 없습니다.

 

또한 자가면역질환의 특성도 영향을 미칩니다. 자가면역질환이란 인체의 면역체계가 약화되면서 이상적인 면역반응이 일어나는 질환입니다. 춥고 건조한 계절이 되면 아무래도 체력이나 면역력이 악화되거나 저하되기 쉽습니다. 이러한 특징 역시, 겨울철 건선 악화에 영향을 미칩니다.

 

 

겨울철 악화되기 쉬운 피부질환 3
: 건성의 인설의 동반하는 지루성 피부염

겨울철에 악화되는 피부질환 세 번째는 지루성 피부염입니다. 지루성 피부염은 겨울철에도 악화되지만 여름철에 악화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지루성 피부염은 크게 두 가지 타입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지루성 피부염의 정의를 보면, 피부의 피지선이 발달하는 어느 부위에든 나타날 수 있는 만성적인 습진입니다. 하지만 질환의 타입이 건성으로도 나타날 수도 있고, 습성으로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지루성 피부염은 계절에 따라 여름 또는 겨울에 악화됩니다. 피부에 희끗희끗한 건성의 인설을 동반하는 지루성 피부염인 경우, 건조하고 추운 겨울에 악화되기 쉽습니다. 반대로 지성의 인설, 누렇게 기름진 인설이나 삼출액, 지저분한 가피(딱지)가 동반되는 지루성 피부염일 경우에는 반대로 여름철에 악화되기 쉽습니다.

 

 

만성 피부질환은 신체 내부의 이상 면역반응까지 함께 치료해야

지금까지 겨울철에 악화되기 쉬운 피부질환 세 가지를 알아보았습니다. 겨울철 악화되기 쉬운 피부질환 즉, 계절에 따라 악화되거나 호전되는 피부질환들은 외부적인 상황과 내부적인 상황을 함께 고려해야 합니다. 건조한 환경이나 낮은 기온이 피부에 영향을 미쳐서 질환이 악화될 수도 있지만, 대부분의 만성적인 피부질환은 내부에서 비정상적인 면역반응이 일어나면서 염증이 반복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체질적으로 겨울철이 조금 더 힘들고 면역력이 약해지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반대로 더위에 민감하고 여름철에 체력소모가 많은 사람도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만성피부질환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체질 등을 총제적으로 고려하고, 외부적인 상황과 내부적인 상황을 함께 살펴야 합니다.

 

 

두드러기 칼럼 더보기

 

건선 칼럼 더보기

 

지루성피부염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