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부의 생리기능 회복이 중요한 콜린성 두드러기, 한랭성 두드러기, 열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 한랭성 두드러기와 열 두드러기는
피부의 생리기능을 회복하는 피부호흡건강법 치료가 필요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 한랭성 두드러기, 열 두드러기에 관해 알아보겠습니다.

 

한랭성 두드러기와 열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는 온도, 체온의 변화에 의한 두드러기입니다.

 

한랭성 두드러기는 전체 만성 두드러기의 1~3% 정도를 차지하고 용어 그대로 찬 공기나 찬물 등에 노출되면 발생합니다. 추위에 노

출 시 즉시 두드러기가 발생하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추위에 노출이 끝난 후 몸이 다시 따뜻해질 때 두드러기가 발생합니다.

 

열 두드러기는 열이 가해진 부위에 두드러기가 발생하는 경우로, 보통 섭씨 40도 전후의 뜨거운 물이나 물질에 피부가 접촉했을 때 접촉 부위에 두드러기가 발생합니다.

 

마지막으로 콜린성 두드러기는 한랭성 두드러기나 열 두드러기에 비해 반응이 조금 더 극심하고, 전신증상이 동반되기도 하는 중증 질환으로 운동, 목욕과 같은 체온이 올라갈 만한 상황이나 스트레스 혹은 긴장과 같은 감정 변화 등으로 체온이 상승하면 발생합니다.

 

한랭성 두드러기나 열 두드러기가 보통 반응이 국소적인 데 비해, 콜린성 두드러기는 체온이 올라가면 몸의 이곳저곳, 전신에 작은 팽진이나 홍반 등이 생깁니다. 그리고 사람에 따라 피부 증상뿐 아니라 어지러움이나 가슴 두근거림, 호흡곤란 등의 전신증상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추위, 더위로부터 회피하는 것이 아니라 피부가 정상적으로 몸을 보호, 방어하여 일상생활을 하여도 두드러기 반응이 발생하지 않아야 합니다.

 

한랭성 두드러기, 열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는 물리적인 자극이나 온도 변화에 의한 두드러기인 만큼 뜨거운 곳, 찬 곳, 체온이 올라갈 만한 행동을 피하고 증상이 발생하면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는 것이 기본적인 치료법입니다.

 

문제는 사람이 살다 보면 추운 곳, 더운 곳에 당연히 갈 수도 있고 운동이나 감정변화 또한 너무나 당연한 일인데 일상생활을 제약하는 것이 치료법이 될 수 있느냐는 것입니다.

 

그리고 항히스타민제 치료가 증상이 미리 방지되는 것이 아니라, 단지 두드러기가 발생한 후의 증상 완화에 초점이 있는 것도 문제입니다.

 

우리 몸 피부의 가장 주된 기능은 방어와 체온 유지입니다. 몸의 가장 최전방에서 이물질로부터 내부를 보호하고, 땀구멍을 열었다 닫았다 하면서 체온을 항상 일정하게 보호해줍니다. 이를 한의학에서는 보호할 위자를 사용하여 위기(衛氣), 즉 몸을 보호하는 기운이라고 표현합니다.

 

한랭성 두드러기, 열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는 피부의 이러한 기능이 원활하지 못하는 데서 출발해야만 하고 치료가 되었다면 추위, 더위로부터 회피하는 것이 아니라 피부가 정상적으로 몸을 보호, 방어하여 일상생활을 하여도 두드러기 반응이 발생하지 않아야 합니다.

 

한랭성 두드러기, 열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 피부의 생리기능을 회복하는 피부호흡건강법 치료가 필요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 관련 글보기 한랭성 두드러기 열 두드러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