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드러기, 항히스타민제 언제까지 써야 할까요?

만성두드러기에 항히스타민제 복용하면 부작용, 의존성 위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항히스타민제는 치료약이 아니라 진정제에 가깝습니다. 두드러기 유발물질이 명확한 급성두드러기에는 수일 정도 사용해도 좋지만, 만성두드러기라면 충분한 고려가 필요합니다.

두드러기는 전 인구의 15~20%가 일생에 한번은 경험한다고 합니다. 그만큼 흔한 피부 질환입니다. 두드러기의 일반적인 치료법은 항히스타민제의 복용입니다.

히스타민 수용체에 결합하는 약물인 항히스타민제

두드러기가 발생하는 과정을 살펴보면 특정 음식물이나 물질이 항원으로 작용을 하거나, 혹은 항원이 될 만한 물질 없이 두드러기 반응이 일어나는 경우로 나눌 수 있습니다. 그렇게 되면 비만 세포(mast cell)에서 여러 화학매개체들이 방출되는데, 이런 화학매개체들 중 하나가 히스타민이라는 물질입니다.

히스타민이 히스타민 수용체에 결합하면 미세혈관이 확장되고 혈관의 투과성을 증가시킵니다. 그 결과 가려움, 발적, 홍반, 팽진이 발생하게 되는데, 이것이 바로 두드러기가 발생하는 과정인 것입니다.

< 두드러기의 대표 증상 – 팽진, 발적, 홍반>

두드러기에 복용하는 항히스타민제라는 약물은 이 과정에서 히스타민 대신 히스타민 수용체에 결합하여 히스타민이 작용하는 것을 막아줍니다.

항히스타민제는 종류에 따라서 H1수용체에 결합하는 약물과 H2수용체에 결합하는 약물로 나눌 수 있습니다. 보통 두드러기나 알레르기 비염에 복용하는 약물은 대부분 H1수용체에 작용하는 약물입니다.

H2수용체에 작용하는 약물은 시메티딘(cimetidine)과 같은 제산제가 대표적입니다. H1수용체에 작용하는 항히스타민제도 1세대, 2세대, 3세대 항히스타민제로 나뉘면서 여러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프리마란(primalan), 세티리진(cetirizine), 펙소페나딘(fexofenadine), 로라티딘(lolatidine) 등 다양한 항히스타민제가 유통되고 있습니다.

<다양한 종류의 항히스타민제들>

항히스타민제는 치료제가 아니라 진정제일 뿐

두드러기가 발생했을 때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는 가이드라인을 살펴보면 처음에는 항히스타민제 한 가지를 단독으로 복용하고, 효과가 없으면 2가지 이상을 병행해보는 것입니다. 그래도 증상이 진정되지 않으면 약물 복용량을 2배로 늘려보는 것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효과가 없다면, H1수용체에 작용하는 항히스타민제와 함께, H2수용체에 작용하는 항히스타민제를 병행해보자고 합니다.

만약 항히스타민제가 두드러기의 명확한 치료약이라면, 이처럼 중복하거나 용량을 늘려서 다른 항히스타민제와 병행 복용하는 가이드라인은 존재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두드러기 환자가 항히스타민제를 어떻게, 얼만큼, 그리고 언제까지 복용해야 하는 것일까요? 우선 명심해야 할 것은 항히스타민제는 두드러기 치료약이 아니라, 진정제라고 표현하는 것이 더 적당하다는 점입니다.

앞서 이야기 했다시피 항히스타민제는 히스타민 수용체에 대신 결합하여 히스타민이 작용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약물입니다. 가려움이나 발적 등은 다양한 원인에 의해, 비만세포에서 여러 가지 화학매개물들이 방출되어 나타납니다.

그런데 항히스타민제는 많은 화학매개체들 중에 히스타민의 작용만을 차단합니다. 때문에 두드러기 반응을 유발하는 여러 가지 화학매개체들 중 히스타민 이외의 물질이 작용하는 두드러기에는 항히스타민제의 효과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만성 특발성 두드러기에는 특히 효과 없어

두드러기 치료를 위해서는 두드러기 반응이 일어나는 시작점에서 생각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두드러기 반응을 일으키는 물질이 명확하게 파악될 때는 항원을 제거하고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한다면 히스타민으로 인한 가려움이나 발적, 홍반이 가라앉고 다시 두드러기 반응이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만성 두드러기나 특발성 두드러기는 원인 자체(항원)가 뚜렷하지 않습니다. 때문에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한 후 몇 시간동안은 증상이 진정되지만, 약물 작용시간이 지나면 또 다시 증상이 나타나게 됩니다.

이런 패턴이 몇 번 반복되다보면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여도 가려움이 진정되지 않거나 점차 많은 용량, 많은 개수의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할 수밖에 없게 됩니다.

즉, 만성 두드러기, 특발성 두드러기는 ‘특별한 항원이 없이도 비정상적인 면역반응이 일어나는 문제’가 바로 시작점입니다. 이러한 시작점을 교정해야만 두드러기가 치료될 수 있는 것인데, 그런 과정 없이 항히스타민제에만 의존하는 것은 치료의 한계가 올 수밖에 없습니다.

<항히스타민제 복용 후의 두드러기>

단기간 사용이 원칙, 약효 짧아지면 중단해야

항히스타민제. 두드러기의 가장 기본적인 치료약으로 알려져 있지만, 항히스타민제로 치료가 되는 두드러기와 그렇지 못한 두드러기를 명확하게 구분해야 합니다.

보통 항히스타민제는 내성이 없다고 알려져 있지만, 두드러기 반응이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았을 때 항히스타민제에만 의존하면 약물의 작용 시간이 점차 짧아지고 복용량은 늘어나는 상태로 발전 합니다.

그리고 항히스타민제의 대표적인 부작용으로 졸림, 몽롱함, 멍함 등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항히스타민제를 장기 복용하는 것이 반드시 안전하다고 할 수 있을까, 의심이 듭니다.

그렇다면 두드러기에 항히스타민제를 언제까지 어떻게 복용해야 할까요?

항원, 즉, 두드러기 유발물질이 명확한 급성 두드러기에는 항히스타민제를 단기간에 걸쳐 수일 내 복용하는 것이 좋습니다. 약물 복용 후 두드러기가 진정되며, 항히스타민제를 끊어도 다시 두드러기가 발생하지 않는 이러한 급성 두드러기는 항히스타민제로 치료하시면 됩니다.

하지만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해도 두드러기가 진정되지 않는 경우, 혹은 복용하는 동안에는 두드러기가 가라앉았는데 복약을 중단하면 두드러기가 다시 발생하는 경우, 그리고 6주 이상 지속되는 만성두드러기라면 두드러기 치료를 위해 항히스타민제를 선택해야 하는 것인가를 반드시 고려해보아야 합니다.

두드러기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