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물치료 후 혈뇨 경험했던 청피반성혈관염 환자

청피반성혈관염 치료를 위한 약물 복용으로
혈뇨 등 부작용이 생기고 환부가 넓어지는 증상을 호소한 환자 사례입니다

 

 

2년 전에 대학병원에서 각종 검사를 통해 청피반성혈관염으로 진단받은 환자의 사례입니다.

 

청피반성혈관염 진단 후 약물 복용으로 혈뇨, 월경혈 이상 등 부작용이 나타났습니다.

 

처음 증상이 시작되었을 때, 피부가 얼룩덜룩해지면서 복숭아뼈 부근으로 피부 궤양이 일어났다고 합니다. 종아리에도 통증이 조금 나타난 상황이었습니다. 이 환자는 진단 후 꾸준하게 대학병원에서 처방받은 약을 먹었습니다.

 

그런데 특이하게도 약물을 복용하면 월경혈이 평상시와 달리 덩어리지는 양상을 보였다고 합니다. 또 혈뇨가 동반되기도 했으며, 몸에 약간 털이 나는 것 같다고 했습니다. 저희 한의원을 찾은 이유는 환부가 넓어지는 것 때문이었습니다.

 

처음에는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긴 했지만, 한쪽 다리 위주로만 나타났습니다. 그런데 증상이 반대쪽 다리로도 펴지는 것 같아서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지 알고 싶어 했습니다. 이 환자가 병원에서 처방받은 약물들은 아스피린 계통의 혈액순환개선제, 혈전 응고억제제, 비타민제제 등이었습니다.

 

환자가 혈뇨나 월경혈 이상을 경험한 이유는 약물 복용으로 인한 부작용이라고 판단됩니다. 혈뇨로 비뇨기과를 방문했을 때도 약물에 의한 증상일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합니다.

 

피부호흡건강법으로 체질에 따른 원인 진단을 하고 약물을 선용하면 부작용 없는 치료를 할 수 있습니다.

 

청피반성혈관장애를 치료할 때 우선 혈전을 억제하고 혈액순환을 개선하는 약물 위주로 처방이 들어갑니다. 이런 처방들이 체질과 증상에 맞을 경우에는 유효한 효과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왜 혈전이 생성되는지, 무엇이 혈액순환을 방해하는지 등 청피반성혈관장애가 일어나는 원인에 대한 정확한 진단이 필요합니다.

 

체질별로 정확하게 진단하고 그에 따라 약물을 선용한다면 약물로 인한 부작용을 최소화시킬 수 있습니다. 또 적은 양의 약물을 복용해도 훨씬 더 좋은 순효과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청피반성혈관장애는 난치로 알려졌으며 대개 약물을 장기간 복용합니다.

 

피부호흡건강법으로 체질에 따른 원인 진단을 받으시기 바랍니다. 그에 따라 적절한 약물을 선용한다면 부작용 없는 빠른 치료가 가능합니다.

 

청피반성혈관염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