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두드러기와 맥관부종 치료, 인내심이 필요합니다

약물로 어느 정도 증상 제어가 되는 맥관부종과 만성두드러기,
끝까지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는 환자의 끈기가 필요합니다

 

 

만성두드러기나 맥관부종은 가려움과 얼굴, 입술 등이 붓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이 증상으로 인해 대인관계에 문제가 생기기 때문에 환자들이 불편함을 많이 호소합니다. 이러한 만성두드러기나 맥관부종이 잘 치료되지 않는 경우 예후를 어떻게 잡아야 하는지에 대해서 말씀드리겠습니다.

 

약물이 전혀 효과를 보이지 않는 경우 오히려 한의학적 치료로 빠른 치료가 가능합니다.

 

잘 낫지 않고 재발하는 만성두드러기와 맥관부종은 크게 두 가지 양상을 보입니다. 첫 번째는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제가 전혀 효과를 보이지 않는 경우입니다. 체질적으로는 소양인과 소음인에게 종종 발생합니다.

 

맥관부종이나 만성두드러기 치료에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항히스타민제와 스테로이드제는 소양인이나 소음인보다 태음인에게 효과적입니다. 그 때문에 소양인이나 소음인은 일반적인 치료법으로 치료 효과를 보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경우 저희 한의원에서는 그동안 효과를 보지 못한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제의 복용을 중단하도록 합니다. 또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할 수 있는 음식들을 제한하면서 한약을 복용하도록 합니다. 이런 치료법으로 보통 2주~1달 안에 모든 증상이 소실되기 때문에 예후가 훌륭한 편에 속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약물의 효과가 어느 정도 나타나는 경우라면 치료 기간을 길게 잡고 적극적으로 근본치료에 임해야 합니다.

 

두 번째는 약물을 투여하면 어느 정도 증상이 제어되는 경우입니다. 하지만 약의 복용을 줄이거나 끊으면 증상이 재발하거나 약의 작용 시간이 짧아지는 경우입니다. 주로 태음인이나 소음인 일부에서 이런 경우가 나타납니다.

 

이 경우는 특히 적극적인 치료를 하겠다는 환자의 인내심과 끈기가 요구됩니다. 왜냐하면,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제가 작용을 아예 안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약으로 증상이 제어되기 때문에 주로 재발하였을 때 한의원을 찾으십니다. 이성적으로는 약물로 근본치료가 되지 않는다는 것을 알지만, 아무래도 약이 작용을 하므로 선뜻 약을 줄이기가 어렵습니다. 그러므로 치료 기간이 조금 더 길어지게 됩니다.

 

급성두드러기 등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제로 치료되는 두드러기라면 단기간의 약 복용으로 완치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이기 때문에 조금 더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치료방법은 약물 사용을 병행하면서 줄여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왜 이런 과민면역반응이 일어나는지에 대해 점검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면역기능을 회복시키면서 치료를 하면 충분히 치료가 가능합니다. 결국 끝까지 적극적으로 치료에 임하겠다는 환자의 의지가 가장 중요합니다.

 

 

만성두드러기 관련 글보기 맥관부종 관련 글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