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 피부염의 진단과 치료

아토피 피부염의 원인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는
맹거법(블라인드테스트)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아토피 피부염은 만성적인 염증성 피부염으로 누구나 한 번쯤 들어봤을 정도로 잘 알려진 피부질환입니다. 대표적인 증상은 가려움이며 홍반, 진물, 가피 등이 형성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음식을 체질 기준에 따라 분류하여 맹거법 테스트를 한 후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원인 물질을 찾아보는 것이 좋습니다.

 

아토피 피부염의 진단을 위한 검사 중 대표적인 것은 면역글로불린 E의 상승 정도를 보는 것입니다. 호상구 증가 정도를 검사하기도 하며 특정 물질에 대한 반응을 보기 위해 첩포테스트(스킨테스트)를 하기도 합니다.

 

특정 물질에 대하여 면역글로불린 E나 호상구가 증가하는 것을 점검함으로써 해당 물질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이 아토피 피부염의 원인임을 알 수 있는 검사입니다. 특정 물질을 피부에 접촉시키는 검사 역시 아토피 피부염의 원인을 찾는 검사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검사들이 아토피 피부염의 진단과 치료에 크게 도움이 되지는 않습니다. 피부에 염증반응이나 면역반응이 있을 때 수치가 상승되는 것이 면역글로불린 E만은 아니기 때문입니다. 특정 물질을 피부에 접촉시키는 첩포테스트 역시, 실제 음식물이 소화된 후 몸에서 염증반응을 나타내는 것과는 다른 반응을 나타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아토피 피부염의 원인 진단과 치료를 위해서는 맹거법(블라인드테스트)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음식물을 하나하나 먹으면서 그에 대한 반응을 보는 것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우리가 이런 테스트를 하기에는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습니다.

 

그래서 피부호흡건강법에서는 음식을 육식, 채식 등 체질 기준에 따라 종류별로 구분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맹거법 테스트를 해보고 그 결과를 생활교정과 치료에 응용합니다.

 

외용제는 체질에 맞게 선별하여 적절한 시기에 소량만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은 외용제를 사용해야 하는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합니다. 대표적인 외용제로는 스테로이드제나 프로토픽 연고가 있습니다. 아토피 피부염 환자라면 이미 알고 있는 약물일 것입니다.

 

외용제는 적절한 시기에 소량을 사용한다면 치료에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체질이나 증상이 맞지 않게 무분별하게 사용할 경우 내성이 생겨서 약물 과용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또 약물로 인한 모세혈관 확장, 감각이상이 일어날 수 있으며 약물 중단 후 증상이 과하게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부작용을 막으려면 소량을 꼭 필요할 때만 사용해야 합니다. 또 체질진단을 받으면 부작용 없이 치료효과를 내는 약물을 고르는 원칙을 마련할 수 있습니다. 체질에 따른 약물 사용 원칙을 마련한 후 외용제를 선별하시기 바랍니다.

 

만약 얼굴에 아토피 피부염이 있다면 더욱 주의할 점들이 있습니다. 얼굴에는 모세혈관이 많기 때문에 외용제로 인한 2차적인 홍반, 모세혈관 확장증 등의 부작용이 나타납니다. 얼굴에는 가급적 소량만 사용하고 2주 이상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원칙입니다.

 

생활관리, 식이관리를 통한 재발방지 노력이 중요합니다.

 

아토피 피부염은 치료가 가능하지만 가볍게 여기면 안 되는 질환입니다. 만성적인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 종료 이후에도 생활관리, 식이관리를 통해 꾸준히 관리해야 합니다. 이것이 재발을 막는 치료의 원칙입니다.

 

또 체질과 증상에 맞게 적절한 약물을 선별하면 더욱 빠른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체질진단, 생활교정, 식이교정, 그리고 가족과 함께 하는 식단 체크도 필요합니다. 이렇게 생활을 관리하면 아토피 피부염도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아토피 피부염 관련 글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