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동하기 쉬운 한랭 두드러기와 콜린성 두드러기

한랭 두드러기와 콜린성 두드러기

두 질환 모두 항히스타민제에만 의존해서는 안 돼

한랭이냐, 콜린성이냐 용어에 얽매이기보다는 체질진단과 생활 교정, 적절한 운동을 통해 체온을 유지시키기 위한 작용에 몸이 지나치게 과민반응하지 않게 하는 것과 비정상적인 충돌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치료의 핵심입니다.

 

한랭두드러기와 콜린성 두드러기의 증상

한랭두드러기는 차가운 자극에 의해 발생하는 두드러기입니다.

 

찬공기, 찬물, 얼음 등에 노출된 부위에 수mm에서 수cm 정도의 팽진이 생기는데, 주로 피부 증상 위주로 발생합니다. 하지만 심한 경우에는 호흡곤란과 빈맥, 두통, 어지러움 등의 전신증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한랭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는 운동이나 뜨거운 목욕, 감정변화, 혹은 주변의 기온변화 등으로 인해 심부체온이 1℃상승할 때 발생하는 두드러기로 알려져 있습니다.

 

주된 증상은 1~2cm 정도의 홍반성 발적 혹은 1~2mm정도의 작은 팽진이 나타납니다. 피부에 가려움이나 따끔거림, 혹은 통증을 동반하기도 하며 경우에 따라서 복통이나 현기증이 일어날 수도 있습니다.

 

                                        <콜린성 두드러기>

 

 

한랭인지 콜린성인지 모호하거나 혼재된 경우도 있어

즉, 한랭 두드러기는 차가운 자극에 의해 발생하고, 콜린성 두드러기는 체온이 상승할 때 발생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 반대의 두드러기처럼 볼 수 있고, 감별과 진단 역시 간단해 보입니다.

 

하지만, 실제 임상적으로는 한랭 두드러기인지 콜린성 두드러기인지 모호하거나 혹은 이 두 질환이 혼재되어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표적으로 겨울철 실외 추운 곳에 있다가 따뜻한 곳에 들어오면 두드러기가 발생하는 경우입니다. 즉, 차가운 자극에 노출되었다가 몸이 다시 더워질 때 두드러기가 발생하는 경우를 들 수 있습니다. 몸이 따뜻해질 때 증상이 발생하지만, 이 경우는 한랭 두드러기에 해당 합니다.

 

한랭 두드러기 중에는 찬바람을 맞으면 바로 두드러기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지만, 체온이 내려갔다가 정상화 되면서 두드러기가 올라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 콜린성인지, 한랭인지 애매한 경우로, 겨울철 실외에서 찬바람을 맞으면서 운동을 하면 몸에 두드러기가 올라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피부에 나타나는 두드러기 양상은 콜린성 두드러기처럼 자잘한 발적이나 팽진이 일어나기도 하고, 좁쌀모양처럼 올라오게 됩니다. 따뜻한 실내에서 운동을 할 때는 두드러기가 올라오지 않는데 추운 곳에서 옷을 입고 운동을 할 때 체온이 올라가면서 두드러기가 올라오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운동으로 체온이 올라가서 두드러기가 발생했는지 추운 환경에 의해 발생했는지 애매모호하게 됩니다.

 

이런 경우, 양상은 콜린성 두드러기 같지만 추운 곳에서만 발생하기 때문에 한랭으로 유발된 콜린성 두드러기라는 애매한 용어로 표현하게 됩니다.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한랭, 콜린성 두드러기

한랭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 모두 대표적인 서양의학적 치료법은 항히스타민제의 복용입니다.

 

원인이 차가운 물질이든, 체온 상승 때문이든 체내에서 히스타민이 분비되고 그것으로 인해 가려움과 함께 두드러기가 발생한다고 보기 때문에 히스타민의 작용을 억제 할 수 있는 항히스타민제를 처방하는 것입니다.

 

하지만, 한랭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는 대부분 만성적으로 장기간 지속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항히스타민제를 장기간 복용하게 되면 그로 인해 위장 장애나 졸리움과 같은 부작용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또 한랭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 자체가 워낙 부지불식간에 수시로 발생하기 때문에, 언제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해야 하는지도 애매해지게 됩니다. 그래서 항히스타민제에만 의존한 치료법은 실질적으로 치료 효율이 떨어지게 됩니다.

 

한랭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 그리고 한랭과 콜린성이 혼재되어 있는 경우까지, 차가운 물질이 원인인지, 체온 상승이 원인인지로 분류될 수는 있지만, 사실상 이러한 감별이 치료에 크게 의미있지는 않습니다.

 

 

한랭, 콜린성 두드러기 치료, 체질진단과 생활교정이 핵심

우리 몸은 땀 분비나, 혈류 순환, 혈관의 수축과 이완, 당의 대사, 자율신경계의 작용 등 다양한 방법으로 체온을 유지시킵니다. 이를 체온의 향상성이라고 표현합니다.

 

추운 곳에서는 체온손실을 막을 수 있도록 해주고, 반대로 더운 곳에서는 체온이 지나치게 올라가지 않도록 하는 것이 기본입니다.

 

그런데 한랭 두드러기와 콜린성 두드러기는 추운 곳이나 더운 곳에서 몸이 정상적인 체온유지를 못하고 체온 조절능력에 이상이 생겨서 발생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

 

한랭이냐, 콜린성이냐 용어에 얽매이기보다는 체질진단과 생활 교정, 적절한 운동을 통해 체온을 유지시키기 위한 작용에 몸이 지나치게 과민반응하지 않게 하는 것과 비정상적인 충돌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치료의 핵심입니다.

 

결론적으로 몸이 한열의 외부 자극에 지나치게 예민하게 반응하지 않도록 하고 체온이 일정하게 유지 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피부호흡건강법에서 말하는 두드러기 치료의 포인트입니다.

 

두드러기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