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생긴 알러지 두드러기, 약만 먹으면 될까요?

두드러기를 유발한 환경적 요인이 분명하지 않은 경우라면
면역체계를 살펴보는 진단과 치료가 필요합니다

 

 

통계적으로 인구의 15~20%가 두드러기를 경험할 정도로 두드러기는 매우 흔한 피부과 질환 중 하나입니다. 두드러기를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지에 대해 말씀드리겠습니다.

 

일반적으로 환경 변화 요인을 제한하고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 두드러기는 가라앉습니다.

 

일반적으로 두드러기가 6주 이상 되는 만성 두드러기로 발전할 가능성은 크지 않습니다. 하지만 갑자기 피부가 가렵거나 부풀어 오르는 증상이 나타나는 가벼운 두드러기는 많은 사람이 경험합니다.

 

두드러기를 치료할 때는 어떤 기준으로 어떻게 치료하는지가 매우 중요합니다. 그리고 치료해야 하는지 말아야 하는지를 구별하는 것도 중요한 부분입니다.

 

보통 두드러기가 발생했을 때 가장 먼저 살펴보아야 하는 것은 환경적인 요인의 변화입니다. 평소에 먹지 않던 음식을 먹은 경우, 여행 등으로 새로운 환경이 생긴 경우, 옷이나 이불이 바뀐 경우 등 환경적인 요인에 변화가 있었다면 우선 그 환경을 제한하시길 권합니다.
또 가능한 한 익히지 않은 음식을 피하고 채소 위주로 음식을 드시기를 권합니다. 만약 증상이 심하다면 1주일 이내에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해야 합니다. 유인이 있는 두드러기는 대부분 휴식과 안정, 환경의 제한, 단기간의 항히스타민제 복용으로 충분히 가라앉게 됩니다.

 

유발원인이 될 만한 요인이 없는 경우, 만성 두드러기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면역체계를 바로잡는 치료가 필요합니다.

 

그런데 두드러기가 발생했을 때 유발원인으로 생각될 만한 요인이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 요인을 제한했는데도 증상이 가라앉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또는 1~2주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제를 복용했는데도 증상이 가라앉지 않고, 약을 줄이면 재발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는 두드러기를 단순한 질환으로 생각하면 안 됩니다.

 

이런 경우에는 알러젠으로 작용할 만한 환경이 없는 만성 두드러기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이런 상황이 내 몸에 왜 발생하는지를 점검하고 이상 과잉 면역반응들을 가라앉히는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리고 단순히 히스타민 분비를 억제하는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기보다는, 면역체계 자체를 바로잡아 주는 치료법이 필요합니다.

 

두드러기가 발생했을 때는 우선 말씀드린 내용을 근거로 두드러기의 증상을 구별해보시기 바랍니다. 그 결과에 따라 알맞은 진단과 적절한 치료를 받으시길 바랍니다.

 
알러지 두드러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