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가면역 두드러기로 힘듭니다

면역세포의 이상 기능을 바로잡는다면 자가 면역 두드러기도 충분히 치료할 수 있습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만성두드러기를 만성 특발성 두드러기라고 부릅니다. 최근 이러한 만성두드러기가 자가 면역 기전으로 인해 두드러기로 발생한다고 보는 경향이 있습니다.

 

자가 면역 두드러기란 면역기능들이 체내 정상세포나 조직에 대해 염증이나 알레르기 반응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자가 면역 기전에 의한 두드러기란, 체내 IgE(면역글로불린E)에 대한 자가 항체나 Ig리셉터의 자가 항체가 존재함으로 인해 두드러기가 발생한다는 의미입니다.

 

자가 면역 두드러기를 확진하는 방법은 환자의 혈청과 식염수를 동시에 피부에 투입하는 것입니다. 이때 식염수에는 두드러기 반응이 일어나지 않고 환자의 자가 혈청에 대해서만 두드러기 반응이 일어날 때 자가 면역 두드러기라고 진단합니다. 또는 일반적으로 혈액검사로 진단을 하게 됩니다.

 

이러한 두드러기는 자가 면역 질환으로 많이 알려져 있는 루프스, 류마티스 질환, 갑상선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치료법은 일반적인 두드러기와 마찬가지로 일차적으로 항히스타민제를 투여합니다. 항히스타민제 효과가 일반 두드러기보다 덜하기 때문에 스테로이드제나 면역억제제를 더 많이 사용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면역이라는 것은 우리 몸을 방어하기 위한 체계로서, 몸에 해로운 이물질이 들어왔을 때 정상세포들이 몸을 방어하기 위해 총력 질주하는 것입니다. 그 결과 염증, 가려움증, 두드러기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자가 면역이란, 이러한 면역기능들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고 이상해진 경우라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내 몸에 있는 정상세포나 조직들에 대해서도 방어체계가 발동하여 염증이나 알레르기 반응, 두드러기 반응을 나타내는 것입니다.

 

자가 면역 두드러기는 이상 작용하는 면역세포의 기능들을 회복시키는 데에 초점을 맞춰 치료해야 합니다.

 

현재로서는 자가 면역 질환에 대한 특별한 치료법이 없습니다. 보통은 염증억제를 위해 스테로이드제를 투여하거나 면역억제제를 투여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약물 투여는 이상하게 작용하는 면역 기전을 바로잡는 것이 아니라 우선 몸이 나타내는 반응을 억제하기 위한 방법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스테로이드제나 면역억제제에 대해 내성이 생길 수 있으며, 정상적인 면역 기능까지 억제시킴으로써 2차적인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자가 면역 두드러기 또한 항히스타민제로는 진정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스테로이드제나 면역억제제도 효과가 없거나 약물로 인한 2차적 증상, 혹은 내성이 생기는 경우도 종종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자가 면역 두드러기라는 생소한 용어를 이해하려면 관점의 변화가 필요합니다. 이 현상은 우리 몸 안에 있는 면역세포들이 이상하게 작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 기능들을 회복시키는 데에 초점을 두어야 합니다. 이런 관점으로 접근하면 자가 면역 두드러기 치료도 충분히 효과를 거둘 수 있습니다.

 
자가면역 두드러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