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심해지는 콜린성 두드러기와 겨울철 심해지는 콜린성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 환자마다 증상이 발현되는 상황 달라

체온이 올라가는 환경은 너무나 다양해서 항히스타민제만으로 증상 조절이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콜린성 두드러기의 가장 중요한 치료 포인트는 피부 호흡, 피부의 기능 자체를 회복하는 것입니다.

체온 상승으로 발생하는 콜린성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는 체온이 상승하면서 발생하는 두드러기입니다. 체온을 상승시키는 요인은 운동, 감정 변화, 주변 기온의 변화, 목욕, 뜨겁거나 매운 음식을 먹었을 때 등 모든 일상생활과 연관되어 있습니다.

때문에 콜린성 두드러기 환자들은 수시로 두드러기가 올라와 일상생활에 불편을 느낍니다. 따갑고 가려운 증상 외에, 심할 경우 가슴이 두근거리는 반응이 일어나기 때문에 아주 괴로워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의 발생 원인만 생각하면, 체온이 올라가면 발생하는 두드러기이기때문에 기온이 높은 여름철, 증상이 심해진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콜린성 두드러기 환자들 중에는 오히려 여름철에 호전되고, 추운 계절에 증상이 심해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여름철 양호한 콜린성 두드러기 환자들의 특징은 따뜻한 곳에 가거나 운동을 하면 피부가 가렵고 따끔거리는데, 땀이 나면서 두드러기가 소실된다고 합니다.

이런 분들은 기온이 떨어지는 늦가을이나 겨울 등 땀이 잘 안나는 계절에 증상이 극에 달했지만, 더운 계절에는 비교적 양호하다고 합니다.

반대로 덥고 땀이 나면서 극심하게 따갑고, 가렵고, 두드러기가 심해지는 콜린성 두드러기 환자도 있습니다. 이런 분들은 당연히 요즘과 같은 더운 계절에 많이 힘들어 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가 생기는 이유

현재까지 콜린성 두드러기의 발생 기전이나 원인으로 명확하게 밝혀진 것은 없습니다. 하지만 이런 이유로 발생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가설 두 가지가 있습니다.

가설1. 체온 조절 기능 이상으로 생긴다?

첫 번째, 우리 몸은 체온이 올라가면 아세틸콜린이라는 물질이 분비되고, 땀샘 수용체와 결합하여 땀이 나오면서 체온이 내려가는 것이 정상입니다.

그런데 체온이 올라갈 때 발생하는 발한 기능, 체온 조절 기능에 이상이 생겨 콜린성 두드러기가 생긴다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체온이 올라가는데 아세틸콜린이 땀샘 수용체와 결합하지 않고 피부의 비만 세포와 결합하면서 두드러기, 팽진, 따끔거림 등이 나타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체온이 올라가면 땀이 나서 체온이 내려가는 과정이 피부의 생리적인 기능인데, 피부가 땀을 제대로 내지 못하면서 콜린성 두드러기가 생긴다는 것입니다.

겨울철 심해지는 콜린성 두드러기는 아마 이 가설과 밀접할 것 같습니다.

겨울이라도 목욕을 하거나, 운동을 하거나, 추운 곳에서 따뜻한 곳으로 들어오거나 하면서 체온이 올라갈 수 있습니다. 이때 피부가 체온을 빨리 정상화시켜야 하는데, 이 기능에 이상이 생겼다는 것입니다.

그나마 여름철에는 높은 기온과 습도로 피부가 촉촉해져 있고, 평상시 모공도 겨울보다는 열려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그나마 땀이 좀 더 잘 발생하면서 콜린성 두드러기가 양호해질 수 있습니다.

가설2. 땀에 대한 자가면역 반응으로 생긴다?

콜린성 두드러기 발생 기전, 가설 두 번째는 땀에 대한 자가면역 반응으로 콜린성 두드러기가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체온이 올라가면 체온을 떨어뜨리기 위해 몸에 있는 땀샘에서 땀이 배출이 됩니다. 그런데 본인 땀에 대한 면역반응, 알레르기 반응, 즉 자가면역 반응으로 두드러기가 생긴다는 것입니다.

여기에 해당하는 분들은 당연히 온도와 습도가 높은 여름철, 땀이 잘 나는 상황에서 콜린성 두드러기가 심해질 것입니다.

콜린성 두드러기 치료 포인트는 ‘피부 기능 회복’

증상이 여름철에 심해지든 겨울철에 심해지든, 정리하자면 콜린성 두드러기는 피부 호흡, 체온 조절과 같은 피부의 기능에 이상이 생겨 발생한다는 것입니다.

서양의학적인 치료법은 항히스타민제를 항상 복용하라는 것입니다. 그런데 항히스타민제 장기 복용 시 졸림이나 위장운동능력 저하 같은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또한 체온이 올라가는 환경은 너무나 다양해서 항히스타민제만으로 증상 조절이 어려운 것이 현실입니다.

여름철 심해지는 콜린성 두드러기와, 겨울철 심해지는 콜린성 두드러기. 가장 중요한 치료 포인트는 피부 호흡, 피부의 기능 자체를 회복하는 것입니다.

두드러기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