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소성자반증, 만성 색소성자반병, 치료법과 특징은?_ 이소한의원

초기 진단과 치료가 중요한 색소성 자반증

황갈색의 색소침착을 동반하는 색소성 자반증, 통증이 있거나 생명을 위협하는 질환은 아니지만 색소반이 넓어지고 피부의 비가역적 변화가 생기게 되므로 초기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 합니다.

 

색소성 자반증의 특징

색소성 자반증은 만성 색소성 자반병(Purpura Pigmentosa Chronica)이라고도 합니다. 병변이 만성적으로 천천히 발전하면서 호전도 잘 되지 않기 때문에 만성 색소성 자반병이라고 합니다.

 

색소성 자반증은 점상 출혈과 함께 헤모시데린이라는 철 결합물이 침착 되어 피부에 색소침착이 나타납니다.

 

점상출혈과 황갈색의 색소침착이 일어나는 색소성자반

 

색소성 자반증은 피부염과 달리 피하혈관의 출혈로 발생합니다. 때문에 피부조직의 손상으로 인한 가려움 등의 자각 증상은 심하게 나타나지 않습니다.

 

피부에 붉은 반점이 생겼는데 수일에서 수주 이내에 사라지지 않고 피부색이 붉은색에서 황갈색으로 변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와 함께 특별한 자각증상이 없다면 색소성 자반증을 고려해 볼 수 있습니다.

 

물론 색소성 자반증도 자각증상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닙니다. 환자분들께서는 피하 출혈반이 생길 때 혈관이 터지는 느낌을 따끔거린다고 표현하십니다.

 

또 화끈거리는 열감이 있다거나, 벌레가 기어가는듯한 가려운 느낌이 있다고도 하십니다. 하지만 피부염처럼 가려움, 진물, 수포 등이 발생하진 않습니다.

 

 

다양한 색소성 자반증의 형태, 세밀한 관찰 필요해

색소성 자반증은 병리조직검사 상 혈관주의의 림프구 침윤과 헤모시데린의 침착이 있을 때 진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로 임상 증상을 바탕으로 진단합니다.

 

색소성 자반증도 여러 가지 타입이 있습니다.

 

자잘한 점상출혈과 함께 황갈색의 색소침착이 주로 나타나는 경우, 점상출혈과 모세혈관의 확장이 보이는 경우, 그리고 붉은 출혈반과 함께 넓은 판상으로 갈색의 색소침착이 동반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점상출혈과 황갈색 침착이 있는 색소성자반

점상출혈과 모세혈관 확장이 있는 색소성자반

판상의 색소침착으로 나타나는 색소성자반

 

대표적인 형태를 말씀 드리지만, 이 형태에서 조금씩 벗어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세밀한 관찰과 진단이 필요합니다.

 

 

색소성 자반증, 치료 시기 놓치지 않도록 주의해야

색소성 자반증 치료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치료 시기입니다. 색소침착, 색소반이 확장되고 짙어질수록 예후는 좋지 않습니다.

 

특히 색소성 자반증은 서양의학적 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한의학적인 치료를 행할 경우, 제 치료 경험상 수개월에서 1년 이내에 발생한 색소반은 소실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색소침착부위가 소실될 때는 황갈색의 색소반이 연한 커피색으로 흐릿해지면서 호전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모세혈관의 확장이 동반된 색소반은 물방울 퍼지듯이 경계가 희미해지면서 소실되기도 합니다.

 

이 또한 색소반의 형태에 따라 사람에 따라 체질에 따라 조금씩은 다르기 때문에 치료 경험이 중요합니다.

 

색소성 자반증은 혈관염처럼 전신 증상을 동반한 극심한 통증이 나타나거나, 생명을 위협하는 상황이 당장 나타나진 않습니다.

 

하지만 경과가 지나면, 색소반이 점차 넓어지면서 다른 자반증과는 달리 비가역적인 피부의 변화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 때문에 초기에 적절한 치료가 매우 중요합니다.

 

자반증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