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겨울철 한랭 두드러기, 항히스타민제로 충분할까?

한랭 두드러기, 증상의 정도나 상태에 따라 적절히 치료해야

가을, 겨울 발생하는 한랭 두드러기, 증상의 정도나 상태에 따라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차가운 물질에 노출되어 생기는 한랭 두드러기

 

한랭 두드러기는 찬 공기, 찬물, 얼음 등에 노출될 때 나타나는 두드러기입니다. 피부가 차가운 물질에 노출되면 피부의 비만세포를 자극해서 히스타민과 같은 화학매개물이 방출됩니다. 이 물질들이 두드러기를 유발한다는 것이 한랭 두드러기의 발생기전입니다.

 

한랭 두드러기는 국소적인 증상과 전신 증상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차가운 공기나 물질에 노출된 부위에 피부의 붉어짐, 팽진, 가려움이 나타나는 것이 대표적인 증상입니다.

 

보통 이런 증상은 수분 이내에 발생하며 몸이 차가웠다가 따뜻해지면서 증상이 심해지기도 합니다.

 

체온이 떨어졌다가 회복되면서 붉은 반점이 나타나는 한랭두드러기

차가운 음식에 노출된 입술이 붓거나, 찬 공기나 찬 물질에 노출되어 손등, 발등이 붓고 가려운 것도 겨울철 잘 발생하는 한랭 두드러기의 패턴입니다.

 

차가운 바람이 닿은 부위에 팽진이 일어나는 콜린성 두드러기

한랭 두드러기는 수영이나 냉수욕 등으로 넓은 부위가 추위에 노출될 때 나타납니다. 더 심한 경우에는 심장박동이 빨라지고, 두통이 생기고, 혀나 인후부의 부종으로 호흡 곤란이 오거나 졸도하는 등 전신 증상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

 

한랭 두드러기를 그냥 추워서 생기는구나, 하고 가볍게만 생각해서는 안 됩니다.

 

심한 전신 증상이 나타나는 한랭 두드러기는 항히스타민제 복용해야

 

한랭 두드러기의 치료법은 여느 두드러기와 마찬가지로 유발 물질이 있다면 피해라, 입니다. 즉 차가운 공기, 찬물, 찬 물질과의 접촉을 피하고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라는 것입니다.

 

여름철에는 에어컨 바람 등을 피하면 그래도 한랭 두드러기를 방지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온이 낮은 겨울철이 다가올수록 한랭 두드러기 환자들은 일상생활이 힘들다고 이야기하십니다.

 

이미 찬 공기에 노출되어서 두드러기가 발생할 때, 항히스타민제을 먹어봤자 두드러기 진정에 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또한 항히스타민제를 매일 미리 먹어도 추운 계절에는 두드러기가 아주 안 올라오는 것도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랭 두드러기 환자들은 항히스타민제를 매일 먹어야 할지 고민하기도 합니다.

 

만약 한랭 두드러기로 인해 호흡곤란이나 맥관부종과 같은 전신 증상이 나타난다면, 항히스타민제를 먹거나 응급처치를 받으시는 것이 필요합니다.

 

국소적인 증상이 나타나는 한랭 두드러기는 피부 면역 높이는 치료해야

 

반면 한랭 두드러기가 간헐적으로 국소적인 증상 위주로 나타난다면 치료에 다른 접근이 필요합니다. 한의학에서는 영기(營氣)와 위기(衛氣)라는 개념이 있습니다.

 

영기(營氣)는 인체 내부에서 순환하면서 오장육부에 혈액공급과 혈액순환을 돕습니다. 위기(衛氣)란 외부에서 차가운 공기나 해로운 물질들이 체내로 침입하지 못하도록 인체를 방어하고 보호하는 기능을 합니다.

 

사람은 누구나 추우면 몸이 움츠러들고 모공을 닫아서 체온을 보호합니다. 한랭 두드러기 환자들은 위기의 작용이 원활하지 않아서 차가운 공기나 물질에 인체가 비정상적으로 반응하여 두드러기가 나타납니다.

 

또 이런 환자들은 위기와 더불어 영기의 작용도 원활하지 않고 혈액순환이 잘 되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평상시에도 몸이 항상 차갑고 수족냉증 등이 동반됩니다.

 

위기와 영기는 근원을 같이 하기 때문에 몸이 쉽게 차가워지는 사람이 추위에 비정상적으로 예민하게 반응하면서 한랭 두드러기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이런 경우는 영기와 위기의 작용이 잘되어 몸이 따뜻해지고 피부의 방어기능, 면역기능이 튼튼해지는 것이 한랭 두드러기의 치료법입니다. 가을, 겨울 발생하는 한랭 두드러기, 증상의 정도나 상태에 따라 적절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두드러기칼럼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