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드러기? 또는 알레르기 피부염? – 피부가 울긋불긋 가려워요

두드러기와 알레르기성 피부염의 구별, 차이점

두드러기와 알레르기성 피부염, 가장 중요한 것은 면역체계와 피부 장벽이 튼튼해지고 회복되는 것입니다.

알레르기성 피부염 환자들은 피부가 오돌토돌하게 변하고 붉어지고 가려우면, 혹시 두드러기가 아닐까 오인합니다. 오늘은 피부의 가려움을 유발할 수 있는 질환인 두드러기와 알레르기성 피부염에 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두드러기와 알레르기성 피부염, 주요 증상은 가려움

두드러기는 피부가 부풀어 오르는 팽진이 주요 증상입니다. 팽진의 크기는 수mm에서 수cm 까지 넓이가 다양합니다. 피부색이 붉거나 하얗게 부풀어 오르면서 가렵습니다.

두드러기는 급성 두드러기와 만성 두드러기로 나눌 수 있습니다. 보통 6주 이상 지속하면 만성 두드러기라고 명칭합니다.

넓은 팽진이 나타나는 두드러기

피부에 오돌토돌한 구진이 생기거나, 붉어지고 가려운 증상이 반복되는 질환 중에는 피부염이 있습니다. 특별한 원인 없이 피부염이 반복될 때는 보통 ‘알레르기성 피부염’이라고 명칭하기도 합니다.

만성 두드러기와 만성 알레르기성 피부염은 둘 다 가려움이 주요 증상이므로 혼동하기 쉽습니다. 두 질환의 차이를 알아보겠습니다.

홍반, 구진, 가려움을 동반하는 알레르기 피부염

두드러기와 알레르기성 피부염, 감별점과 차이점

첫 번째, 두드러기와 알레르기성 피부염은 피부의 변화가 사라지는 데 필요한 시간을 기본으로 구별할 수 있습니다. 두드러기로 인한 피부의 부풀어 오름, 팽진은 혈관 반응으로 발생한다는 것이 중요합니다.

두드러기 반응이 시작되면 비만세포나 호염기구 등에서 히스타민 등이 분비됩니다. 이런 물질들이 피부 주변의 혈관들을 확장시킵니다.

그리고 혈관으로부터 단백질이 풍부한 액체가 진피층으로 새어 나오게 되면 피부가 부풀어 오르게 됩니다. 이를 ‘팽진’이라고 명칭합니다.

혈관으로부터 새어 나온 액체들은 보통 수 시간 이내에 흡수되는데, 그러면서 팽진은 가라앉습니다. 물론 새로운 부위에 다시 두드러기와 팽진이 반복됩니다. 이처럼 두드러기의 피부 증상은 짧은 시간 내에 변화가 있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두드러기의 홍반과 팽진은 수시간 이내에 사라지는 것이 특징입니다.

반면 알레르기성 피부염의 구진이나 붉어짐 등의 변화는 짧은 시간 내에 사라지지 않습니다. 붉어짐, 오돌토돌함, 혹은 수포나 진물 등의 증상이 진정되고 사라지는 데 최소 수일 이상이 필요합니다.

두 번째, 두드러기와 알레르기성 피부염은 호발 부위의 특징이 조금 다릅니다. 두드러기는 신체 어느 부위나 발생할 수 있습니다. 팬티 고무줄 라인처럼 조여지는 부위에 더 호발하지만, 전신 어디에나 팽진과 가려움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보통 두드러기는 얼굴에 먼저 나타나지는 않고, 몸 이곳저곳에 발생하다가 얼굴까지 번지게 됩니다. 알레르기성 피부염 또한 전신 어디에나 나타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얼굴과 얼굴 주변에 더 잘 발생합니다. 팔, 다리, 오금처럼 피부가 겹쳐지는 부위나 등, 겨드랑이, 사타구니처럼 땀이 많이 나는 부위에서 호발할 수 있습니다.

알레르기 피부염은 마찰이 잦은 부위 피부가 겹쳐지는 부위에 호발합니다.

세 번째, 두드러기와 알레르기성 피부염의 원인과 치료법입니다. 두드러기는 항원이 명확한 두드러기와 그렇지 못한 두드러기로 분류됩니다. 항원이 명확한 두드러기라면 유발 물질을 없애는 것이 가장 기본입니다.

하지만 만성 두드러기는 자가면역반응으로 인한 면역체계의 이상으로 발생하기 때문에 조금 다릅니다.

우선 두 가지 모두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는 것이 기본 치료법입니다. 만성 두드러기의 경우는 항히스타민제로 잘 조절되지 않을 수 있으므로 근본적인 치료법이 필요합니다.

특발성 두드러기, 만성 두드러기는 항히스타민제로 잘 진정되지 않을 수 있습니다.

반면 알레르기성 피부염은 원인불명의 면역반응, 알레르기 반응으로 발생합니다. 히스타민 이외의 화학 매개물들이 가려움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항히스타민제가 피부 발진을 가라앉히는 데 큰 도움은 되지 않고, 보통은 스테로이드 연고 등을 사용합니다. 두드러기와 알레르기성 피부염의 여러 가지 감별점과 차이점에 대해 말씀드렸습니다.

사실 만성 두드러기와 만성적인 알레르기성 피부염이라면 치료 측면에서는 큰 차이가 없긴 합니다. 항히스타민제로 잘 진정되지 않으면 보통은 스테로이드에 의존하는 것이 현실이죠.

만성 두드러기나 항원이 뚜렷하지 않은 알레르기성 피부염이라면 자가면역반응의 범주로 보는 것이 맞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면역체계와 피부장벽이 튼튼해지고 회복되는 것입니다. 정확한 체질 진단과 생활교정, 그리고 한의학적인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