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성 두드러기, 햇빛 알레르기? – 여름철 피부가 가렵고 따가워요

콜린성 두드러기, 햇빛 알레르기의 감별점과 치료

여름철, 피부가 따끔거리고 간지러운 햇빛 알레르기와 콜린성 두드러기. 정확한 감별과 정도에 따른 치료방법 선택이 필요합니다.

여름철 높은 기온과 강한 햇빛에 가려움, 따끔거림이 나타나는 피부 증상은 콜린성 두드러기와 햇빛 알레르기가 있습니다. 콜린성 두드러기와 햇빛 알레르기의 감별점과 치료법에 관해 이야기해 보겠습니다.

햇빛에 노출되어 생기는 햇빛 알레르기

햇빛 알레르기는 햇빛, 그중에서도 특히 자외선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을 의미합니다. 햇빛에 노출되는 목 주변, 손등, 팔, 다리가 호발 부위입니다. 햇빛에 노출되면 발적, 가려움, 따끔거림 등이 주로 나타납니다.

보통은 두드러기처럼 가려움이나 따끔거림, 붉어짐과 구진 등이 발생합니다. 때에 따라서는 습진처럼 수포, 진물 등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햇빛 알레르기는 용어 그대로 햇빛에 노출되었을 때 나타나는 질환입니다. 따라서 기온이나 체온보다는 햇빛에 노출된 후에 피부 증상이 나타났는지가 햇빛 알레르기 진단에 중요합니다.

목 주변, 손등, 팔, 다리와 같이 햇빛에 노출이 쉬운 부위에 햇빛 알레르기는 호발합니다.

체온 상승으로 생기는 콜린성 두드러기

반면 콜린성 두드러기는 체온이 상승하면서 발생하는 두드러기입니다. 콜린성 두드러기의 양상은 붉어지거나 좁쌀처럼 자잘하게 두드러기가 올라오기도 합니다.

넓게 팽진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피부가 가렵고 벌레가 스멀스멀 기어가는 듯하고 따끔거립니다. 사람에 따라서는 콕콕 찌르듯이 아프다고도 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가 체온이 올라갈 때 발생하는 두드러기라고 말씀드렸습니다. 그 때문에 운동, 목욕, 주변 기온의 상승과 같은 체온을 상승시킬 수 있는 다양한 행동으로 인해 발생합니다.

체온이 올라갈 때 발적과 따끔거림이 나타나는 콜린성 두드러기

햇빛 알레르기와 콜린성 두드러기의 감별점

콜린성 두드러기는 햇빛이 없어도 발생합니다. 따라서 일차적으로 햇빛 알레르기와 콜린성 두드러기의 감별점은 햇빛에 노출된 후 피부 증상이 나타났는지, 아니면 햇빛 없이도 나타났는지를 체크해보면 됩니다.

그리고 콜린성 두드러기는 체온이 내려가면서 증상이 확 가라앉습니다. 햇빛 알레르기는 수포, 진물과 같은 습진 양상이 동반되는 경우, 수 시간 이내에 증상이 사라지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환부의 양상이나 지속 시간으로도 구별할 수 있습니다.

햇빛 알레르기, 콜린성 두드러기의 기본 처치법은 “유발 요인을 피하라.”입니다. 햇빛 알레르기는 옷이나 모자, 우산, 자외선 차단제 등으로 햇빛을 차단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인 처치법입니다.

콜린성 두드러기는 체온을 상승시킬 수 있는 요인인 운동, 목욕 등을 회피하는 것이 처치법입니다. 하지만 햇빛이나 운동, 목욕 등이 모두 일상적인 생활이기 때문에 현실적인 어려움이 있습니다.

자잘한 구진으로 발생하는 콜린성 두드러기

햇빛 알레르기와 콜린성 두드러기의 발생기전

햇빛 알레르기는 햇빛에 의해 면역반응이 생기는 것이 발생기전입니다. 선천적, 유전적으로 어릴 때부터 태양광선을 항원으로 인식해서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경우도 있지만 대부분 후천적으로 발생합니다.

대표적인 경우는 항생제나 다른 특정 약물 사용 후 피부 면역체계에 이상이 발생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햇빛에 대한 면역반응이 유발됩니다. 또 아토피 피부염 같은 다른 피부염을 앓다가 어느 날 햇빛 알레르기가 동반될 수도 있습니다.

스트레스나 여성 갱년기 증후군과 같은 체내 면역체계의 이상을 초래할 수 있는 상태가 되었을 때에도 갑자기 햇빛 알레르기가 발생합니다.

즉, 햇빛 자체가 원인이라기보다는 여러 요인으로 피부 면역체계에 이상이 생기면서 햇빛 알레르기가 발생한다고 생각하는 것이 합당할 듯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는 여러 번 말씀드렸지만 땀에 대한 자가면역반응, 혹은 피부 체온 조절 기능의 이상으로 발생합니다.

햇빛 알레르기와 콜린성 두드러기의 치료

햇빛 알레르기와 콜린성 두드러기는 피부 장벽을 튼튼히 하고 몸을 건강히 하여 피부에서 이상 면역반응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따라서 피부의 생리적인 기능을 회복시키는 것이 치료의 포인트라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햇빛 알레르기나 콜린성 두드러기의 정도가 가볍다면 햇빛을 피하고, 체온 상승 요인을 배제합니다. 그리고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는 것만으로도 관리가 됩니다.

하지만 증상이 심하고 만성적인 경우에는 생활을 조심해야 합니다.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는 것만으로는 한계가 있기에 한의학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여름철, 피부가 따끔거리고 간지러운 질환인 햇빛 알레르기와 콜린성 두드러기, 정확한 감별과 정도에 따른 치료방법의 선택이 필요합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