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한증

다른 기저질환으로 인한 다한증인지 구별 후 치료가 필요
교감신경차단술 등은 보상적인 다한증으로 발전할 수 있어

 

다한증은 발한, 즉 땀 발생이 증가하는 질환입니다.

 

발한, 땀의 발생체온이 상승하였을 때 과도한 체온상승을 막고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하기 위해 발생되는 생리적인 기능입니다.

 

하지만 다한증은 체온 상승 없이 비정상적으로 땀이 증가 하는 것으로 주로, 손, 발, 겨드랑이, 얼굴과 같은 국소적인 부위에 과도한 땀 발생이 특징입니다.

 

다한증은 크게 전신질환과 연관된 전신 다한증과, 기저 질환 없는 다한증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당뇨병, 갑상선 항진증, 뇌하수체기증 항진 등의 다른 질환에 의해 땀 발생이 증가하는 경우는 원인 질환에 맞는 치료법을 행하면 됩니다.

 

반면, 원인 질환이 없는 국소적인 다한증은 주로 자율신경계의 이상(교감신경의 항진)으로 발생한다고 여기고 교감신경을 차단하는 시술이나, 다한증 발생 부위의 보톡스 시술 등으로 교감신경을 차단하여 땀 발생을 막도록 치료하지만, 시술 부위 이외의 부위의 보상적인 다한증으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에 신중한 시술이 필요합니다.

 

다한증 치료에 가장 중요한 것은 일정한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다한증 환자들은 대부분 혈액순환 장애로 체온의 불균형이 일어나고, 수족냉증이나 상열감, 안면홍조 등을 동반하면서 다한증을 경험 합니다 .

 

실제로 손의 온도를 2.5℃ 올리면 교감신경 반사의 악순환을 완화시켜 다한증이 호전된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즉, 다한증의 치료에 가장 중요한 목표는 체온과 자율신경계의 균형을 찾는 것입니다.

 

No comments
LIST

    댓글은 닫혔습니다.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