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히스타민제로 시작, 두드러기에 처방되는 약물들

두드러기 치료를 위한 약물, 신중하게 투약해야

두드러기의 치료, 무조건 빨리 증상을 없애는 것에 목적을 두기보다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면역체계가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따라 잘 살펴보고 약물을 신중히 사용해야 합니다.

두드러기 치료제인 항히스타민제 주작용

두드러기의 서양의학적 치료의 가장 기본은 항히스타민제의 복용입니다.

알레그라, 타리온, 클라리틴, 씨잘, 지르텍 등 두드러기 환자라면 한번쯤은 들어봤을 약물들인 항히스타민제의 이름입니다. 항히스타민제는 성분명이 약간씩 다르긴 하지만 공통적인 작용은 히스타민의 작용을 차단하여 두드러기를 완화시키는 것입니다.

히스타민 수용체에 약물이 대신 결합하여 히스타민의 작용으로 인한 가려움. 팽진 등을 억제 하는 것이 항히스타민제의 주작용입니다.

항히스타민제 다음으로 고려되는 약물들

항히스타민제로 두드러기가 호전이 되면 좋지만, 항히스타민제로 가려움과 같은 증상이 완화되지 않으면서 오히려 만성 두드러기로 진행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항히스타민제로 완화가 되지 않는 두드러기에 다음으로 처방이 고려되는 약물은 스테로이드입니다.

부신피질호르몬제가 정식 명칭이고 보통 소론도, 메치론과 같은 상품명으로 처방됩니다. 스테로이드를 두드러기에 처방하는 이유는 스테로이드의 항염증 작용으로 부종이나 가려움, 붉어짐을 완화하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항히스타민제, 스테로이드로도 호전이 되지 않는 두드러기에 고려되는 약물은 면역억제제입니다. 보통 싸이클로스포린 제제, 싸이폴 엔(cipol N) 이라는 상품명의 약물이 종종 처방 됩니다. 면역반응을 억제시켜 두드러기 반응을 억제하는 것이 목적입니다.

그 다음으로 고려되는 약물은 항류코트리엔제제입니다. 아이를 키우는 엄마라면 비염이나 천식성 기침에 많이 처방하는 것을 보셨을 것입니다. 싱귤레어라는 이름으로 유통되는 약물입니다.

류코트리엔이 기도 평활근을 수축시키고 혈관 투과성을 증가 시키고, 호중구를 증가시켜 염증 반응을 유발하는 물질이기 때문에 류코트리엔 작용의 억제를 통해 두드러기 완화에 처방하기도 합니다.

또 다른 약물은 최근 만성 두드러기, 특발성 두드러기에 신약, 명약으로 많이 권유 받는 오말리주맵(omalizumab)이라는 약물입니다. 보통 졸레어(xolair) 라고 부르는 주사제제입니다.

IgE, 면역글로불린 E(Immunoglobulin E)가 비만세포에 결합하는 것을 억제 하여 천식이나 두드러기를 억제하는 작용을 하게 됩니다.

여기까지가 대략적인 만성 두드러기, 특발성 두드러기에 처방되는 약물의 개요입니다.

만성두드러기의 치료 원칙

교과서적인 만성두드러기의 치료 원칙은, 두드러기에 항히스타민제만 단독으로 복용해보고 안되면 항히스타민제의 용량을 늘리는 것입니다.

그래도 안 되면 스테로이드, 항류코트리엔제제, 면역억제제 순으로 처방을 늘리는 것이 원칙입니다. 하지만 최근 경향을 보면, 빠른 진정효과를 기대 하기 위해 두드러기가 조금 심하다 싶으면 처음부터 항히스타민제와 스테로이드를 병행 투여하기도 합니다.

두드러기에 항히스타민제가 일차적인 치료방법으로 쓰이는 이유는, 히스타민의 작용을 잠시 억제시키기 위해서 입니다. 즉, 우선 가려움을 완화시켜서 몸이 잘 쉬도록 여유를 준 후, 스스로 회복되기를 기다린다는 의미도 있습니다.

하지만 두드러기에 처음부터 성급하게 스테로이드 같은 약물을 투여하게 되면, 증상은 잠깐 잡힐지 몰라도 면역체계가 스스로 회복되지 못하고 점차 만성 두드러기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두드러기의 치료, 무조건 빨리 증상을 없애는 것에 목적을 두기보다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면역체계가 어떻게 작동하는지에 따라 잘 살펴보고 약물을 신중히 사용해야 합니다.

두드러기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