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 접촉성피부염, 연고를 사용했는데 따갑고 화끈거리고 붉어졌어요 – 스테로이드, 프로토픽, 엘리델 등

접촉성 피부염 치료, 연고 오남용 피하고 면역체계 튼튼히 해야

증상이 계속 반복되는 얼굴 접촉성 피부염이라면 잘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외용제 등에 의존하면 만성적인 피부염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접촉성 피부염이란

접촉성 피부염이란 접촉 물질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 혹은 자극에 대한 물리적인 반응으로 발생하는 피부염입니다.

어느 부위에나 발생할 수 있지만 접촉성 피부염 진단이 흔한 부위 중 하나가 얼굴입니다.

화끈거림. 붉어짐. 가려움이 반복되는 얼굴 접촉성 피부염

접촉성 피부염, 특별한 자극 없이도 생길 수 있어

접촉성 피부염 중에는 특별한 자극 없이도 피부 장벽이 약하거나 피부 면역체계의 이상으로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얼굴 접촉성 피부염에 연고나 약물을 오남용하면 만성적인 피부염으로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합니다.

보통은 화장품을 바꾸거나 염색한 후에 발생합니다. 하지만 많은 환자분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특이사항이 없는데도 피부가 따갑고, 가렵고, 열이 나서 접촉성 피부염 진단을 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혹은 처음에 뭔가 자극이 되는 것이 있어서 그 이후에 화장품 등을 사용하지 않았는데도 피부염이 만성적으로 지속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반복되는 얼굴 접촉성 피부염

이런 경우의 접촉성 피부염은 접촉 물질의 문제가 아닙니다. 피부 장벽이 약해져서 자극에 지나치게 예민해졌거나, 피부 면역체계 이상으로 피부에 염증반응이 발생했다고 봐야 합니다.

즉, 접촉성 피부염이라고 해서 자극이 된 물질만 체크할 것이 아니라 몸의 상태와 피부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해야 합니다.

접촉성 피부염 치료, 연고 오남용 시 장기화될 수 있어

만성적인 접촉성 피부염의 또 다른 패턴이 있습니다. 얼굴 접촉성 피부염 진단을 받은 뒤에 피부과에서 처방받은 약을 먹거나 연고를 바르면 괜찮아집니다.

하지만 치료를 중단하면 증상이 다시 반복되고, 점차 피부가 따갑고, 간지럽고, 화끈거리고, 진물이 나거나 수포가 생기는 등 악화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때 대부분 사용하는 약물이 경구용 스테로이드제나 스테로이드 외용제, 혹은 면역억제제 종류인 프로토픽 연고나 엘리델 크림 등이 있습니다.

외용제의 오남용으로 얼굴 접촉성 피부염은 만성화 될 수 있습니다.

처음에는 피부의 면역반응을 억제하여 염증이 진정됩니다. 하지만 점차 장기적인 사용으로 피부가 얇아지고, 예민해지고, 또 다른 부작용이 생기면서 증상이 심해질 수도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얼굴 접촉성 피부염 진단을 받고 연고제나 내복약을 복용 중이라면, 장기간 복용, 사용하지 않도록 잘 체크하셔야 합니다.

스테로이드 외용제나 면역억제제 사용 후, 감염에 취약해져서 수포가 생길 수 있습니다.

접촉성 피부염, 만성으로 발전하지 않도록 치료해야

얼굴 접촉성 피부염, 자극 물질로 인한 접촉성 피부염이 확실하다면 우선은 자극물을 제거하고 적절한 보습과 수분 섭취를 하는 것이 기본입니다.

그리고 증상이 심하다면 피부과 외용제나 내복약을 단기간 복용하는 것은 괜찮습니다. 하지만 증상이 계속 반복되는 얼굴 접촉성 피부염이라면 잘 살펴볼 필요가 있습니다.

외용제 등에 의존하면 점차 증상이 심한 만성적인 피부염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피부 장벽을 튼튼히 하는 치료법으로의 전환이 필요합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