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온이 높아질 때 나타나는 콜린성 두드러기

콜린성 두드러기 방지를 위해 체온상승 피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워
근본치료 위해서는 땀 배출, 체온유지, 면역기능 함께 살펴야

 

 

 
콜린성 두드러기란 체온이 1℃ 상승하였을 때 1~2mm 정도의 팽진이나 홍반이 나타나는 두드러기를 말합니다. 운동, 목욕, 스트레스, 긴장 등 체온을 높일 만한 행동을 했을 때 발생을 합니다. 주된 증상은 가려움이나 따가운 느낌, 두근거림이나 어지러움 등입니다.

 

땀샘이 제 기능 못해서 나타나는 두드러기 증상

 

체온이 상승하면 부교감신경으로부터 아세틸콜린이라는 물질이 분비됩니다. 이 물질은 땀샘의 수용체와 결합되어 상승된 체온을 일정하게 유지시키는 기능을 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는 이 아세틸콜린이 땀샘이 아닌 비만세포와 결합하면서 히스타민이 분비된 결과로 나타나는 것입니다.

 

이렇듯 땀샘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하므로 발한감소증이나 무한증이 동반되는 것은 당연한 증상입니다. 땀 배출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지지 못하기 때문에 체온은 스스로 낮아질 수 없습니다. 그 결과 피부 표면 온도가 높아져서 두드러기 증상은 더욱 심각해지는 것입니다.

 

발한기능, 체온조절, 면역기능을 함께 치료해야

 

일반적으로 알려진 콜린성 두드러기 치료법들은 체온이 상승할 수 있는 행동과 환경을 피하라는 것입니다. 이것은 운동, 목욕 등을 피해야 한다는 뜻이 됩니다.

 

심할 경우 항히스타민제 복용도 치료법으로 제시되지만, 앞서 언급된 일상적 행위를 기피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방법들입니다.

 

콜린성 두드러기를 근본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발한기능, 체온조절, 면역기능을 반드시 함께 살펴야만 합니다.

 

우선 땀이 정상적으로 배출되어야 하며, 체온이 적절하게 유지되어야 합니다. 다음으로 신체 내 면역세포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렇게 세 가지 요소가 함께 치료되어야만 콜린성 두드러기를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이소한의원

주소_ 서울특별시 도봉구 노해로 63길 84-3
(서울특별시 도봉구 창동 135-15)
문의_ 02-903-7510
창동역 2번출구 나온방향 오른쪽 첫번째 건물 2층 (국민은행 ATM기 건물)

 

콜린성 두드러기 관련 글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