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질수다] 살찌는 체질? 체질에 대한 올바른 이해 1부

1월 24일 열렸던 ’21세기 체질치료가이드, 여성한의사들의 체질세미나’, 현장에서 체질치료를 하고 있는 여성한의사 네 명의 ’21세기 체질치료 가이드, 체질 수다’ 영상입니다.

 

출연: 문인숙 물결한의원 원장, 송현희 이소한의원 원장, 박미경 오라한의원 원장, 심현영 두루미한의원 원장

 

 

 

나는 살찌는 체질?
좋은 체질 나쁜 체질이 있어요?

 

치료현장에서 환자분들을 만나보면 한의사인 제가 말씀드리는 체질과
환자분들이 생각하시는 체질에 대한 정의가
서로 다르다는 것을 종종 느낍니다.

 

환자분들께 체질을 한번 제대로 소개해 드려야겠다는
생각을 하던 중 체질치료를 하시는 원장님들과 ‘체질’에 대한 이야기를 할 기회가 생겼습니다.

 

4명의 한의사가 나눈 ‘체질수다’
여러분께 소개합니다.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05.57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06.06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06.13

 

체질수다에 참여한 4명의 한의사입니다.

 

저, 송현희 이소한의원 원장
문인숙 물결한의원 원장님
박미경 오라한의원 원장님
심현영 두루미한의원 원장님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06.26

 

“예전하고 이제 생활이 많이 다르잖아요.
결론적으로. 먹는 것도 엄청나게 많아졌고. 환경도 다르고. 화장품에서부터 건강기능식품까지 많으니까.
그런 것들을 어떻게 선별해야 하고, 왜 그래야 하는지,
21세기 치료가이드가 필요합니다”

 

_ 송현희 이소한의원 원장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06.31

 

체질에 대한 첫 번째 화두

 

체질, 어떻게 이해시켜야 하나요?

 

13

 

심현영 두루미 한의원 원장이 말하는 ‘체질’

 

“체질은

 

1. 양생 (웰빙)
요즘 최근에 많이 화두가 되는 웰빙이 사실은 한의학적으로 양생이라는 게 굉장히 예전부터 있던 개념이잖아요.
한약으로 치료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음식이나 이런 것들을 자기에게 맞춰서 먹게 되면, 좋은 컨디션을 오랜 기간 유지할 수 있다.

 

2. 생활의 방향 정하기

 

체질 치료는 동쪽으로 가야 하는지, 북쪽으로 가야 하는지, 이걸 정해야 하기 때문에 체질을 확인하는 테스트라든가 한약 복용이 필요합니다. 체질에 맞게 생활하면 컨디션을 유지하는 데에 많이 도움이 된다는 쪽으로 많이 얘기를 해드리고 있어요.”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08.27

 

문인숙 물결한의원 원장의 ‘체질 지침법’

 

“자연계에 있는 것은 좋고 나쁜 게 없고, 누구에게는 좋고 누구에게는 나쁜 게 있을 뿐이다,
그래서 나한테 좋은 게 뭔지 찾아야 하고 나한테 나쁜 게 뭔지 찾는 게 중요하다.

 

대부분 체질을 알고 자기한테 좋은 게 어떤 것인지 아는 것에는 대부분 거부반응은 없다. 다만 그거를 지켜야 한다는 생각에 스트레스를 받는 건데. 저는 처음에 말을 할 때 아주 중병, 난치병, 암이라든지 알레르기가 심하다든지 이런 극단적인 병 아니고는 자기한테 좋은 것을 가령 반찬이 두 가지가 있는데 하나는 좋은 게 있고 하나는 나쁜 게 있으면 나한테 좋은 걸 두 번 집어먹고 나한테 나쁜 거는 한 번만 드시라, 이렇게 하면 스트레스받지 않고 힘들지 않다. 이렇게 말을 해요.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3.07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3.28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3.33

 

 

체질은 치료 기간을 단축하고, 재발을 막는 효과가 있습니다.

 

박미경 오라한의원 원장

 

“체질은 치료 기간을 단축하고, 재발을 막는 효과가 있습니다.

질병 치료에 관심이 있는 분은 체질에 대한 관심이 적습니다.

특히, 보약드시러 오신 분들은 아니 내가 편하게 살고 싶어서 보약 드시러 왔는데 왜 날 힘들게 하느냐. 나 여기 음식 가리기 힘들어서 못 오겠다.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하지만, 체질에 맞는 생활을 하시면 치료 기간을 단축하고,

재발을 막는 효과가 있다고 말씀드리면 잘 이해를 하십니다.”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4.11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5.30

 

물결한의원 문인숙 원장님의

 

체질에 맞지 않는 건강식품, 약 복용으로
힘들어하셨던 할머니, 할아버지 이야기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6.12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6.49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7.08

 

체질에 맞지 않는 음식 줄이기

문인숙 물결한의원 원장

 

“드시는 것 중에서 최소한을, 가장 강력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만 끊는 방식으로.
그래서 저는 가끔 침 맞으러 왔거나 음식에 대한 저항감이 높으신 분들은 가령 소음인 같으면 소음인이나 태음인은 무조건 돼지고기만 끊으세요. 이렇게만 말을 하고. 며칠 있다가 좋아지면 좀 마음이 풀려 있잖아요.
그러면 조개, 새우 등 해산물을, 이렇게 몇 가지 계속 늘려가는 거예요.
그렇게 하면 거부감이 조금 덜하신 것 같아요.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7.14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7.25

음식에 대한 반응이 큰 혈관질환, 피부질환은 식이일지를 꼭 써보세요.

 

송현희 이소한의원 원장
“저도 혈관질환이나 피부질환 치료를 하다 보면, 정말 음식에 따라 환자 자체가 예민하기도 하고 음식이나 이런 것들에 대해서 반응이 확확 일어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정말 환자 본인이 인지하는 수밖에 없다고 봐요. 그래서 귀찮더라도 저는 계속 수첩 작업 하시도록 하고 식이 일지를 2~3주만 해보면 알게 됩니다.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8.11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8.15

‘급성질환은 엄격한 체질가이드가 필수’

 

심현영 두루미한의원 원장
“주된 포인트는 급성이냐 아니냐가 원장 입장에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 같아요. 저도 급성 질환 같은 경우에는 알레르기나 아토피 같은 경우에는 처음부터, 제가 체질진단 하면서 부터 엄격하게 얘기를 하고.

 

음식이 조금 더 편하게 드실 수 있는 다른 환자분들 같은 경우에는 저는 돼,커,녹,초 얘기하거든요, 돼지, 커피, 녹차, 초콜릿, 이렇게. 메신저로도 돼커녹초 드시지 마시고. 몇 가지 한 4개에서 5가지 별표를 쳐 드리는 음식들이 있어요. 이거는 드시지 마실 것.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8.24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8.30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8.54

 

“아이들은 급식을 하기 때문에 체질가이드가 힘듭니다.
이럴 땐 먹지 못하게 하기보다, 양을 적게 먹도록 하여 부담감을 줄여줍니다.

 

심현영 두루미 한의원 원장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9.08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9.24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29.41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30.01

 

스크린샷_2016-02-25_오후_7.30.35

 

살찌는 체질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