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드러기에 스테로이드 복용 체질을 고려하여 신중해야 합니다

체질마다 스테로이드 부작용 다르므로 약물이나 음식 반드시 선별해야

스테로이드나 항히스타민제는 치료 약물이라기보다는 두드러기 발생 기전을 일시적으로 진정시키는 약물입니다. 때문에 부작용을 고려하여 체질에 따라 선별해야 합니다.

두드러기에 처방되는 대표적인 약물은 항히스타민제와 스테로이드제입니다.

 

 

두드러기에 스테로이드 사용, 신중하게 생각해야

항히스타민제는 두드러기 반응이 일어날 때 피부에서 분비되는 대표적인 화학매개체인 히스타민(histamine)의 작용을 억제시켜줍니다. 히스타민의 작용이 억제되면서 가려움이나 홍반, 팽진을 진정시키는 작용을 하기 때문에, 두드러기에 일차적으로 처방되는 약물입니다.

 

하지만 두드러기 반응을 일으키는 화학매개체들 중 히스타민만 있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항히스타민제만으로는 증상이 잘 진정되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 항염증 작용, 면역억제 작용을 하는 스테로이드제를 처방받게 됩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항히스타민제로 진정되지 않는 두드러기라 하더라도 스테로이드 사용에 있어서는 반드시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탈스테로이드 현상이나 증상 재발, 스테로이드의 일반적 부작용

두드러기의 일반적인 증상은 팽진과 가려움입니다.

 

모기 물린 것처럼 볼록 튀어나오거나 더 넓게 부풀어 오르는 것이 대표적인 특징입니다. 여기에 가려움이 동반됩니다.

 

만약 두드러기에 스테로이드를 복용 하신다면, 체질에 따라 선별을 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태음인이나 소음인의 경우, 비교적 일반적인 스테로이드 부작용이 문제로 발생합니다. 예를 들어, 사용기간이 길어지면서 전에 복용 했던 용량으로는 두드러기가 진정이 되지 않아 점차 스테로이드의 양이 늘어나게 됩니다. 또한 복용을 중단했을 때 탈스테로이드 현상이 일어날 수 있습니다.

 

피부에 원인 모르는 이상반응으로 여러 가지 화학매개체들이 유리되어 발생하는 것이 두드러기입니다. 그런데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는 피부의 기능을 회복해서 두드러기를 치료하는 것이 아닙니다. 단지 기전 자체를 조절해주는 약물이기 때문에 복용 후 일정 시간이 지나면 다시 팽진과 가려움이 발생할 수 있는 것입니다.

 

 

소양인이라면 스테로이드 부작용에 더욱 주의해야

스테로이드는 계속해서 복용할 수 있는 약물이 아닙니다. 때문에 복용을 중단했을 때 스테로이드 리바운드 현상, 탈스테로이드 현상이 발생하여 전보다 두드러기가 더 심해질 수 있습니다. 이러한 것들이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스테로이드 부작용입니다. 태음인과 소음인에게는 이런 일반적인 부작용이 나타납니다.

 

반면, 소양인의 경우에는 두드러기 증상이 심해도 스테로이드를 복용하기 전, 아주 신중을 기해야 합니다. 소양인은 조금 다른 양상으로 부작용이 발생합니다.

 

다음은, 스테로이드를 복용하고 오신 소양인 두드러기 환자분들의 피부 양상입니다.

 


사진을 보면, 일반적인 스테로이드 부작용의 양상과는 다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단순한 팽진이 아니라 피하가 충혈이 되며, 부종이 발생하기도 하고, 전신에 극도의 가려움 증상이나, 따가움, 열감, 오한 등이 동반되기도 합니다. 즉, 일반적인 스테로이드 부작용보다 양상이 더 큽니다.

 

 

스테로이드는 일시적 처방일 뿐

스테로이드나 항히스타민제는 치료 약물이라기보다는 두드러기 발생 기전을 일시적으로 진정시키는 약물입니다. 때문에 만성적인 두드러기는 반드시 근본적으로 피부의 기능을 조절하는 치료를 해야 합니다.

 

그리고 음식을 포함한 모든 약물에는 체질별로 부작용을 초래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확히 체질을 진단한 후에 양약, 한약, 약물, 음식 등 모든 것들을 전반적으로 선별해야 합니다. 이것이 피부호흡건강법에서 강조하는 치료방법입니다.

 

 

두드러기 칼럼 더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