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후 몸이 간지럽다면, 콜린성 두드러기

운동 후 몸이 간지러운 콜린성 두드러기
재발하는 이유?

 

 
운동이나 사우나 같이 몸에 열을 받으면 몸에 빨갛게 두드러기가 생기는 분들이 있습니다.
심한 경우 몸이 바늘로 찌르는 것 처럼 따갑기도 하는데요. 이런 증상을 콜린성 두드러기라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로 고생하시는 분들은 점점 증상이 잦아지면 약을 찾게 됩니다. 하지만 대부분 곧 재발되고, 콜린성 두드러기 증상은 더 악화되기 쉽습니다.

 

이소_콜린

 

콜린성두드러기 발생이유, 땀샘이 제 기능 못해서
 
 우리 몸은 체온이 상승하면 부교감신경으로부터 아세틸콜린이라는 물질이 분비되는데, 아세틸콜린은 땀샘에 있는 수용체와 결합되어 상승된 체온을 유지시킵니다. 

이 아세틸콜린이 땀샘이 아닌 비만세포와 결합하면 히스타민이 분비됩니다. 콜린성 두드러기는 이렇게 분비된 히스타민으로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이럴 때는 땀샘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합니다. 그래서 동반되는게 발한감소증이나 무한증 인데, 이 때문에 체온은 스스로 낮아질 수 없습니다.
그래서 피부 표면 온도가 높아져서 두드러기 증상이 더욱 심해집니다.

 

IMG_4924

 

이소한의원에서는 재발하는 콜린성 두드러기를 피부호흡 건강법으로 치료합니다.

 

 

피부호흡 건강법은 자반증(혈관염), 두드러기(맥관부종), 피부질환의 재발 없는 근본치료법입니다.

 

호흡은 코와 입 그리고, 우리 몸 내부에 있는 폐의 작용입니다.

피부호흡 역시, 피부와 우리 몸 내부에 오장육부의 상호작용으로 이루어집니다. 때문에 콜린성 두드러기가 발생했다면, 눈에 보이는 증상뿐 아니라 오장육부에 이미 생겼다 보아야 합니다. 증상을 치료해도 계속 재발하는 콜린성 두드러기는 면역세포기능을 회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IMG_5163

 

콜린성 두드러기, 근본치료을 위해서는 발한기능, 체온조절, 면역기능을 함께 치료해야

콜린성 두드러기를 근본적으로 치료하기 위해서는 발한기능, 체온조절, 면역기능을 반드시 함께 살펴야만 합니다.

우선 땀이 정상적으로 배출되어야 하며, 체온이 적절하게 유지되어야 합니다. 다음으로 신체 내 면역세포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이루어져야 합니다. 이렇게 세 가지 요소가 함께 치료되어야만 콜린성 두드러기를 근본적으로 치료할 수 있습니다.

 

IMG_5062_a

 

 

콜린성

 

콜린성 두드러기 관련 글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