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성화된 피부질환, 조바심, 단계적 호전

만성화된 피부질환, 조바심, 단계적 호전

만성화된 피부질환 치료 과정, 개인의 건강 상태와 체질 영향 많이 받는다

한의학적 치료 중에 계절에 따라, 혹은 환자 컨디션에 따라 증상이 다시 악화되는 시점이 올 수 있습니다. 그럴 때는 식사, 수면 등을 잘 챙기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으면서 현명하게 넘기는 관점이 필요합니다.

저희 한의원에 내원하시는 환자분들은 대부분 피부질환이 만성적으로 장기간에 걸쳐서 이어진 경우가 많습니다. 서양의학적 치료법으로도 잘 호전이 되지 않으니까 저희 한의원에 내원을 하시게 되는데요. 때문에 대부분의 환자분들은 스테로이드나 면역억제제 등 각종 약물을 많이 복용을 한 상태로 내원을 하시게 됩니다.

한의학적 치료는 단계별로 진행되는 과정

그동안 약물을 복용한 상태로 내원하신 환자분들의 치료 과정은 크게 세 단계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첫째는 면역억제제를 비롯한 스테로이드, 혹은 진통소염제 등 증상을 억제하는 약물들을 최소화하거나 줄일 수 있는 기간, 혹은 끊을 수 있는 기간이 첫째 치료 목표의 기간입니다.

두 번째는 이러한 약물들 없이도 증상이 호전되어가는 기간입니다.

세 번째는 서양의학적인 약물은 물론, 한의학적인 약물, 그리고 한의학적 치료 없이도 증상이 재발하지 않는 기간입니다. 이것이 바로 치료에 있어서 졸업이 되는 시점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두 번째 단계, 즉 서양의학적인 약물 없이 한의학적인 치료법으로 증상이 호전되는 기간 중에, 증상의 호전도가 오르락내리락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증상의 정도가 100%였다면, 어느 날 갑자기 10~20% 이하로 크게 호전이 되었다가 다시 또 증상이 악화가 될 수 있습니다. 처음 증상의 정도가 100%였다가 10~20%로 떨어졌다면, 그 다음 두 번째 악화될 때는 80%, 90%의 정도가 나타나게 됩니다. 그 다음에 증상이 또 10% 이하로 떨어지고 다시 70%로 오를 수 있습니다.

즉, 증상은 한 번에 호전되는 것이 아니라, 이렇게 단계적으로 호전이 되는 것입니다.

최상의 컨디션 유지하는 것이 환자의 몫

그런데 만성화된 질환으로 오랜 기간 고생을 하신 환자분들은 빨리 치료가 되었으면 하는 조바심이 있기 때문에, 증상이 호전되었다가 다시 악화되는 시점을 잘 견뎌내지 못하시는 분들이 있습니다.

증상의 정도가 10%까지 호전됐다가 갑자기 80-90%로 악화되는 시점은 여러 가지 요인들이 작용을 하지만, 그중에서도 환자분의 컨디션이 아주 큰 영향을 미칩니다.

컨디션은 수면과 식사, 스트레스, 그리고 계절의 변화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때문에 잘 먹고 잘 자는 것, 그리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고, 계절의 변화에 민감하지 않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그런데 체질적으로 여름처럼 더운 계절은 소양인들이나 태양인들이 견디기 힘들 수 밖에 없습니다. 반대로 추운 계절, 겨울에는 소음인들이 정말 특별한 이유 없이도 증상이 악화되기도 합니다.

실제로, 수년에 걸친 만성화된 두드러기로 대학병원에서 여러 가지 치료를 받고 면역억제제와 스테로이드의 약물을 복용한 상태로 내원을 한 환자분이 계십니다. 스테로이드도 다 중단하고 두 번째 치료 과정에 접근하였는데, 치료 중 크게 좋아지셨다가 증상의 호전이 오르락내리락하는 시점을 겪게 되었습니다.

이 환자분의 경우 소양인이었는데, 그러다보니 특별한 이유 없이도 더운 여름철 증상이 악화되는 시점이 왔던 것입니다.

스트레스 줄이고 건강 유지해야 치료 원활해

그런데 이 환자분은 ‘나는 특별하게 한 게 없는데 왜 악화가 되는지 모르겠다.’ 하시면서, 우선은 다시 병원에 가서 증상을 진정시킬 수 있는 치료를 한 번 해보겠다고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제가 환자분에게 ‘소양인이기 때문에 더운 여름철, 증상이 악화되는 시점이 올 수 있다’ 고 이야기를 드렸지만 환자분은 마음이 조급하시기 때문에 마음속에 잘 안 와 닿게 되는 것이 현실인 것 같습니다.

말씀드리고 싶은 결론은, 그렇게 오르락내리락하는 시점이 분명히 있는데, 혹시 증상이 다시 오르더라도 너무 조바심내지 않았으면 한다는 것입니다.

또 중요한 것은 환자분의 컨디션입니다. 잘 먹고 잘 자고, 스트레스 안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만성화된 피부질환들은 환자분의 컨디션하고 절대 별개로 돌아가지 않습니다.

증상이 다시 악화되는, 그러니까 좀 나빠지는 시점이 왔다면 현재 나의 건강 상태를 잘 관리를 하고 있는지에 대한 것들에 초점을 맞춰서 잘 먹고, 잘 자고, 너무 신경 쓰지 말고 스트레스를 받지 않는 것, 이렇게 현명하게 넘기며 치료 과정을 끝까지 진행하셨으면 좋겠습니다.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 Copy Protected by Chetan's WP-Copyprot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