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사마귀(전염성 연속종), 전염성인가요?

물사마귀(전염성 연속종)는 전염성 질환으로 면역력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아이를 키우는 어머니들은 물사마귀라는 질환을 한 번쯤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물사마귀는 피부에 분홍색 혹은 살색의 두진이 올라오는 질환으로 정확한 명칭은 전염성 연속종입니다. 물사마귀는 바이러스에 의한 질환이다 보니 전염성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물사마귀(전염성 연속종)는 전염성 질환이지만 누구나 감염되는 것은 아닙니다.

 

학교나 유치원에서 물사마귀(전염성 연속종)에 감염된 환자와 접촉하면 갑자기 아이에게 물사마귀가 나타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대부분의 전염성 질환이 그러하듯이 물사마귀 역시 면역력과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공동생활을 한다고 해서 누구나 물사마귀(전염성 연속종)에 감염되는 것은 아닙니다. 또 생겼다 하더라도 어떤 아이들은 금방 없어지는 데에 반해 오래 지속되는 아이들도 있습니다. 이렇듯 면역력이 물사마귀의 예후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이해하시기 바랍니다.

 

물사마귀(전염성 연속종)는 보통 6개월 전후로 자연치유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임상적으로는 6개월 이상, 수년 이상 지속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또 몸의 어느 부분에나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간혹 눈이나 입 주변에 발생해서 외관상 흉한 경우가 있습니다. 또는 간지러움 때문에 아이가 힘들어하는 경우가 있어서 어머니들이 치료에 많은 걱정을 쏟습니다.

 

특별한 치료법이 없는 물사마귀, 피부의 면역력을 회복시켜 피부의 자생력을 회복시키는 피부호흡건강법으로 얼마든지 치료할 수 있습니다.

 

물사마귀(전염성 연속종)에는 특별한 치료법이 없습니다. 가려움증이 나타나면 항히스타민제 연고를 환부에 도포해주는 것이 기본 치료입니다. 레이저나 전기 소작기로 환부를 소작시켜주는 것이 기본 치료라고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질환이 멈춘 상태라면 환부를 소작해주는 것이 어느 정도 유효합니다. 하지만 물사마귀가 피부의 면역력이 저하된 상황에서 전염되는 것이기 때문에, 질환이 멈추지 않은 상태에서는 환부를 소작한다고 해도 바로 옆 부분으로 전염되면서 퍼지기도 합니다.

 

또 사마귀가 없어진 부위에 다시 발병하기도 합니다. 특히나 어린 아이들의 경우 통증이나 흉터의 우려가 있으므로 전기 소작이나 레이저 치료는 특별히 권할 만한 치료법이 아닙니다.

 

물사마귀(전염성 연속종)는 소아에게 흔히 나타나지만, 간혹 아토피피부염 환자나 항암치료 중인 환자, 혹은 소아 자반증 환자에게 동반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는 물사마귀가 피부의 면역력 저하로 인한 바이러스 감염으로 나타나는 질환이기 때문입니다.

 

물사마귀(전염성 연속종)는 치료가 어렵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하지만 피부의 면역력을 회복시켜 피부의 자생력을 회복시키는 피부호흡건강법으로 치료하면 얼마든지 치료할 수 있습니다.

 

물사마귀 관련 글보기 전염성 연속종 관련 글보기
No comments
Write CommentLIST
WRITE COMMENT

위로이동